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개도국 소녀 지원 등 개발협력 4대 분야에 5억弗 이상 지원

황총리 주재, 제24차 국제개발협력위원회 개최
황총리 주재, 제24차 국제개발협력위원회 개최
황총리 주재, 제24차 국제개발협력위원회 개최황총리 주재, 제24차 국제개발협력위원회 개최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정부는 '소녀들의 보다 나은 삶'을 포함한 개발협력 4대 구상에 앞으로 5년 동안 5억 달러 이상을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29일 서울청사에서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제24차 국제개발협력위원회를 개최하여 이 같은 내용을 담고 있는 '개발협력 4대 구상 이행 마스터플랜'을 확정했다.

개발협력 4대 구상은 ▲소녀들의 보다 나은 삶 ▲모두를 위한 안전한 삶 ▲보다 나은 삶을 위한 과학기술 혁신 ▲아프리카 직업기술교육 및 정보통신기술(ICT) 활용 교육혁신 등이다.

정부는 4대 구상을 위해 2020년까지 최소 5억 달러 규모의 공적개발원조 재원을 집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에는 이미 확정된 8천만 달러 이상의 재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구체적인 마스터플랜 내용을 보면 정부는 '소녀들의 보다 나은 삶'을 위해 5년 동안 2억 달러를 투입한다.

목표는 개발도상국 소녀들의 자립 기반 마련이고, 거점국가는 라오스·미얀마·캄보디아·네팔·에티오피아·탄자니아·모잠비크 등 7개국이다.

중점 지원 분야는 교육·보건·미래역량 등의 분야다.

먼저 교육 분야에서는 교재보급, 교사훈련 등 교육 프로그램 지원과 교육시설 건립을, 보건 분야에서는 보건교육 강화, 모자보건사업 확대, 종합병원 등 보건시설 건립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미래역량 향상을 위해 기술교육·직업훈련 프로그램과 직업학교·여성직업능력개발센터 건립 등을 지원한다.

황 총리, 제24차 국제개발협력위원회 개최
황 총리, 제24차 국제개발협력위원회 개최황 총리, 제24차 국제개발협력위원회 개최

정부는 '모두를 위한 안전한 삶'을 위해 5년 동안 1억 달러를 지원하기로 했다.

목표는 감염성 질환 예방·퇴치이고, 거점국가는 캄보디아·우즈베키스탄·에티오피아·가나·페루 등 5개국이다.

정부는 시범사업으로 캄보디아의 보건안보 시스템 구축 사업을 추진하고, 국제기구와 백신개발과 보급 사업에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정부는 시범사업 결과를 토대로 감염병관리체계와 국가실험실 구축, 보건안보인력 교육훈련과 예방접종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 '보다 나은 삶을 위한 과학기술혁신'을 위해 2020년까지 2억 달러를 지원한다.

목표는 과학기술혁신을 통한 개도국의 삶의 질 개선과 성장동력 확보이고, 거점국가는 우즈베키스탄·베트남·네팔·에티오피아·콜롬비아·페루 등 6개국이다.

정부는 이들 국가를 대상으로 정책수립 역량 강화, 인력 양성, 인프라 구축 등 3개 분야를 집중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이들 국가가 비교우위를 갖고 있는 농업이나 섬유산업 등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직업기술교육과 ICT 활용 교육을 위해 우간다·르완다·케냐·나미비아·보츠와나·에티오피아 등 아프리카 6개 거점국가 등을 대상으로 2020년까지 1천600만 달러를 지원한다.

이밖에 정부는 유엔개발계획(UNDP), 유엔아동기금(UNICEF), 세계보건기구(WHO) 등 5개 유엔기구와 세계은행, 아시아개발은행(ADB) 등 6개 국제금융기구를 중점협력 다자기구로 확정해 협력을 확대하는 내용의 '다자협력 추진 전략'도 의결했다.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