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슈퍼화요일 대회전 D-2> 지역별 판세…힐러리-트럼프 우세

힐러리-트럼프, 2∼3곳 제외 대부분 지역서 지지율 앞서 승리 예상샌더스-크루즈, 텃밭 버몬트-텍사스서 각 1위…루비오 전반적 2위힐러리-트럼프 압승시 승부 사실상 결정…양당 경선판 조기 정리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 민주·공화 양당 대선 경선판의 향배를 가를 1차 분수령인 3월1일 '슈퍼 화요일'이 28일(현지시간)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10여 개 지역에서 경선이 동시에 실시되는 이번 슈퍼 화요일에 걸린 대의원은 민주당 21.3%(전체 4천763명 중 1천15명), 공화당 24.1%(2천472명 중 595명)로 이곳의 결과에 따라 양당의 경선판이 급속히 정리될 수도, 반대로 승부가 다시 원점으로 되돌아갈 수도 있다.

<美 슈퍼화요일 대회전 D-2> 지역별 판세…힐러리-트럼프 우세 - 2

큰 흐름상 경선 3·4차 무대인 네바다와 사우스캐롤라이나를 승리로 장식하며 본격적인 상승세를 탄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가 2∼3곳을 제외한 대다수 지역에서 우세를 보이는 가운데, 민주당의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과 공화당의 마르코 루비오(플로리다)·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이 역전을 위해 안간힘을 쓰는 형국이다.

샌더스 의원과 크루즈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인 버몬트와 텍사스를 각각 발판 삼아 추격전을 벌이는 양상이고, 루비오 의원은 전체적으로 트럼프에 이어 2위를 달리고 있다.

<美 슈퍼화요일 대회전 D-2> 지역별 판세…힐러리-트럼프 우세 - 3

◇힐러리, 버몬트 이외 대다수 지역 우세…매사추세츠-오클라호마는 접전

미 정치전문 웹사이트인 리얼클리어폴리틱스의 각종 여론조사 집계 결과에 따르면 클린턴 전 장관은 텍사스(대의원 252명)와 조지아(116명), 버지니아(110명), 테네시(76명), 앨라배마(60명), 아칸소(37명), 콜로라도(79명), 미네소타(93명) 등지에서 확실한 우위를 달리고 있다.

반면, 샌더스 의원은 텃밭 버몬트(26명)에서만 클린턴 전 장관에 앞서고 있다.

매사추세츠(116명)와 오클라호마(42명)는 두 주자가 오차 범위 내 접전을 벌이는 양상이다.

이 여론조사대로라면 클린턴 전 장관의 압도적 승리가 예상된다.

특히 클린턴 전 장관이 자신의 최대 지지층인 흑인 비중이 높고 대의원이 많이 걸린 텍사스와 조지아를 비롯해 버지니아, 미네소타에서 압도적 지지율을 보이고 있어 이번 슈퍼 화요일을 계기로 지역별 승패는 물론이고 실질적인 대의원 확보 경쟁에서도 샌더스 의원을 크게 따돌릴 것으로 예상된다.

리얼클리어폴리틱스의 지역별 여론조사 집계 결과에 따르면 먼저 텍사스의 경우 클린턴 전 장관이 최근 7개 여론조사에서 평균 59.9%의 지지를 얻어 33.6%에 그친 샌더스 의원을 26.3%포인트 차로 제쳤다. 오스틴아메리칸-스테이츠맨의 텍사스 여론조사(2월19∼22일·411명)에선 두 사람의 지지율이 각각 66%, 26%를 기록해 격차가 무려 40%포인트에 달했다.

또 조지아 지역의 4개 여론조사 결과 클린턴 전 장관은 평균 62.8%의 지지율을 기록해 26%에 그친 샌더스 의원을 무려 36.8%포인트 앞섰다. 두 주자 간 지지율 격차가 가장 큰 조사는 WSB방송과 랜드마크의 공동 여론조사(2월26일·68명)로, 무려 46%포인트(힐러리 68%, 샌더스 22%)에 달했다.

<美 슈퍼화요일 대회전 D-2> 지역별 판세…힐러리-트럼프 우세 - 4

버지니아 지역 4개 여론조사에서도 클린턴 전 장관과 샌더스 의원의 평균 지지율은 각각 54.5%, 35%로 19.5%포인트의 격차를 보였고, 테네시 지역 2개 여론조사 평균 지지율도 클린턴 전 장관 53%, 샌더스 의원 30%로 격차가 23%포인트에 달했다.

이밖에 앨라배마(힐러리 59%, 샌더스 31%), 아칸소(힐러리 57%, 샌더스 28.5%), 콜로라도(힐러리 55%, 샌더스 27%), 미네소타(힐러리 59%, 샌더스 25%) 지역에서도 클린턴 전 장관이 샌더스 의원을 압도했다.

이와 달리 버몬트에서는 샌더스 의원이 2개 여론조사에서 평균 84.5%의 지지율로 9.5%에 그친 클린턴 전 장관을 확실하게 제압했다.

경합지로 분류된 매사추세츠는 최근 3개 여론조사 결과 샌더스 의원과 클린턴 전 장관이 각각 46.3%, 45.7%의 지지율로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이고 있다. 다만, 2월 중순 PPP 여론조사(2월14∼16일·538명) 당시에는 샌더스 의원이 49%대 42%로 앞섰으나 2월 하순 WBUR-매스INC 여론조사(2월21∼23일·418명)에서는 클린턴 전 장관이 49%대 44%로 역전한 상황이어서 이 지역의 결과가 주목된다.

오클라호마의 경우 2개 여론조사 결과 클린턴 전 장관이 평균 45%, 샌더스의 36%의 지지율을 각각 보였으나, 최근의 PPP 여론조사(2월14∼16일·542명)에선 두 주자의 지지율이 46%대 44%로 격차가 크게 좁혀졌다.

◇트럼프, 텍사스·아칸소 이외 전 지역 우세

리얼클리어폴리틱스의 여론조사 집계 결과 트럼프가 크루즈 의원의 지역구인 텍사스(대의원 155명)와 아칸소(40명) 두 곳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확실한 선두를 달리고 있다.

조지아(76명)와 매사추세츠(42명), 버지니아(49명), 테네시(58명), 앨라배마(50명), 미네소타(38명), 오클라호마(43명), 버몬트(16명) 등지가 트럼프의 확실한 우세지역으로 분류된다.

<美 슈퍼화요일 대회전 D-2> 지역별 판세…힐러리-트럼프 우세 - 5

루비오 의원이 1위를 차지한 지역은 없지만, 전반적으로 크루즈 의원을 제치고 2위를 달리는 곳이 많다.

먼저 텍사스 지역 5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크루즈 의원이 평균 34%의 지지율을 기록해 26.8%를 얻은 트럼프에 7.2%포인트 앞섰다. 루비오 의원의 평균 지지율은 18.2%였다.

몬마우스 대학의 최신 텍사스 여론조사(2월22∼24일·456명)에서는 크루즈 의원이 38%를 얻어 23%에 그친 트럼프를 15%포인트 차로 제쳤다. 이 조사에서 루비오 의원은 21%를 기록했다.-

또 토크 비즈니스-헨드릭스 칼리지의 아칸소 지역 여론조사(2월4일·457명)에서도 크루즈 의원이 27%를 기록해 1위에 올랐다. 트럼프와 루비오 의원의 지지율은 23%로 똑같았다.

다른 지역에서는 트럼프가 압도적 1위를 달렸다.

조지아 지역의 경우 3개 여론조사 평균 지지율이 트럼프가 37%로 가장 높았고 이어 루비오 의원 21.3%, 크루즈 의원 18.3%였다.

매사추세츠 역시 2개 여론조사에서 트럼프가 평균 45%의 지지율로 타 후보를 압도했다. 루비오 의원이 17.5%로 2위, 존 케이식 오하이오 주지사가 16%로 3위, 크루즈 의원 10%로 4위를 각각 달렸다.

버지니아에서도 3개 여론조사 평균 지지율이 트럼프 35.7%, 루비오 의원 20.7%, 크루즈 의원 16%였다. 몬마우스 대학의 이 지역 최신 여론조사(2월22∼24일·421명)에서는 트럼프가 41%의 지지율로 27%를 얻은 루비오 의원을 14%포인트 차로 제쳤으며 크루즈 의원의 지지율은 16%에 그쳤다.

이밖에 미들테네시스테이트대학(MTSU)의 테네시 여론조사(1월15∼20일·600명) 결과 세 주자의 지지율은 트럼프 33%, 크루즈 의원 17%, 루비오 의원 5%였으며, '오피니언 새비'의 앨라배마 여론조사(2월25∼26일·460명)에서는 트럼프 36%, 루비오 의원 23%, 크루즈 의원 16%의 지지율을 각각 기록했다.

또 오클라호마의 2개 여론조사 평균치도 트럼프가 29.5%를 얻어 1위였고 크루즈 의원과 루비오 의원이 각각 22.5%, 21%의 지지율로 치열한 2위 다툼을 벌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슬턴 대학의 버몬트 여론조사(2월3∼17일·151명)에서도 트럼프가 32%로 1위를 달렸다. 루비오 의원은 17%였고, 크루즈 의원은 11%에 그쳤다.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8 14: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