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위기의 中단둥…유엔 결의안 통과시 지역경제 '쑥대밭' 우려

북중교역 70% 담당…의류·수산물 거래 등 종사자 다수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사상 최고 강도의 대북제재 결의안 초안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채택을 앞둔 가운데 결의안 통과시 북·중 접경인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의 지역경제가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27일 단둥의 소식통들에 따르면 압록강을 사이에 두고 북한 신의주와 접경한 단둥은 북한과의 교역에 의존하는 무역 종사자가 많고 대북 위탁가공업 등이 발달한 탓에 이번 결의안이 본격적으로 시행될 경우 직격탄을 맞게 된다.

단둥은 연간 63억달러(약 7조7천900억원)에 달하는 북·중 무역의 70% 이상을 담당하며 북한과의 무역에 직접 종사하는 사람이 2~3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도·소매와 물류 등 관련 사업까지 포함할 경우 약 10만명에 달하는 인원이 북한과 관계된 사업에 종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은 "단둥시에서는 국유기업에서부터 민영기업 종사자, 자영업자 등 다양한 계층이 북한 관련 일을 하고 있다"며 북한 돈줄 죄기에 목적을 둔 결의안이 통과되면 이들이 어려움에 처해진다고 말했다.

또 단둥에서는 북한과의 위탁가공무역이 발달했기 때문에 종사자들의 타격이 매우 크다.

단둥시 수출가공원구는 중국 정부의 대북 위탁가공무역 시범공단으로, 중국 내 유명 의류업체들을 입주시켜 최근 수년간 재미를 톡톡히 봤으나 모두 중단될 상황에 처했다.

단둥을 거쳐 중국으로 들여오는 수산물도 연간 1억4천만여 달러(약 1천731억여원·2014년)에 달하지만 이마저도 중단돼 수산물 거래업자들의 일감이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북한을 오가는 변경 보따리 무역상들의 소규모 무역은 완전히 차단될 것으로 보인다.

더구나 북한의 최대 수출 품목인 석탄에 대한 중국 당국의 무역 중단 조치로 해당 종사자들은 하루 아침에 일감을 잃어버렸다.

결의안 통과에 앞서 이미 중국 상무부 내 관련 부서와 해관(세관)총서가 명령을 내린 상황이어서 되돌리기도 불가능해졌다.

북한의 대중 수출 중 석탄(10억5천만 달러·약 1조3천억원)이 차지하는 비중은 42.3%로 전체 수출의 절반에 육박한다.

특히, 단둥의 소식통들은 결의안이 통과되면 북·중 경협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압록강 황금평 경제특구 개발과 신압록강대교 개통이 완전히 무산되면서 지역 부동산경기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내다봤다.

황금평은 2010년 이후 개성공단을 모델로 한 경제특구로 개발될 예정이어서 한 때 개발이익을 기대한 투자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샀다. 그러나 이제 열기가 식었고 대북 제재조치로 인해 인근 부동산을 구입한 사람들이 낙담에 빠졌다.

노후화된 압록강대교를 대신해 단둥~신의주 간 새로운 교통 인프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 신압록강대교는 2014년 10월에 건설이 마무리됐지만 언제 개통될지 불확실한 상태가 됐다.

다리 옆 단둥신도시 랑터우(浪頭)에는 대교 개통에 따른 수요 증가를 기대하고 아파트, 업무용 건물이 잇달아 들어섰으나 대부분 공실로 남았다.

단둥의 한 대북 무역상은 "북한의 핵실험으로 북·중 관계가 최악의 상황에 빠졌고 국제사회의 제재조치도 임박해 당분간 관망하는 것 외에 다른 도리가 없다"고 말했다.

위기의 中단둥…유엔 결의안 통과시 지역경제 '쑥대밭' 우려 - 2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7 10: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