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국 EU 탈퇴 여론 여전히 안갯속…찬반 팽팽

최근 여론조사서 탈퇴 52%, 잔류 48%


최근 여론조사서 탈퇴 52%, 잔류 48%

(서울=연합뉴스) 양태삼 기자 = 오는 6월 23일 국민투표로 유럽연합(EU) 탈퇴 여부를 결정할 예정인 영국에서 브렉시트(EU 탈퇴)를 둘러싼 찬반 여론이 혼전 양상을 이어가고 있다.

26일(현지시간) 여론조사기관인 ORB 인터내셔널이 영국의 일간 인디펜던트의 의뢰를 받아 전국 성인 2천14명을 대상으로 24∼25일 실시한 온라인 조사결과에 따르면 탈퇴 지지율이 52%로 잔류(48%)보다 높게 나왔다.

한 달 전에 실시된 같은 조사에서 잔류(52%) 여론이 탈퇴(48%)에 앞섰으나 보리스 존슨 런던 시장의 탈퇴 지지 선언에 힘입어 지지율이 반전했다고 인디펜던트는 분석했다.

존슨 시장은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에 반대해 브렉시트 지지 운동에 나서겠다고 지난 20일 밝힌 바 있다.

여론조사 대상의 60%는 존슨 시장의 결정이 투표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으나 26%는 브렉시트를 지지하는 쪽으로 이끌었다고 밝혔다.

또 국민투표에서 이민 문제보다 경제 상황이 주요 이슈가 될 것이라는 데 응답자의 50%가 동의했다.

국민투표 투표율은 전국 평균 69%, 스코틀랜드가 78%로 가장 높을 것으로 예상됐다.

브렉시트를 둘러싼 영국내 여론은 조사업체에 따라 엇갈리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최근에도 콤레스와 입소스 모리, ICM 등의 조사에서는 잔류 지지율이 43∼51%로 탈퇴(36∼41%)에 앞섰으나 유고브와 ORB 인터내셔널 등의 조사에서는 탈퇴(43∼45%)가 잔류(36∼37%)보다 높게 나왔다.

영국 EU 탈퇴 여론 여전히 안갯속…찬반 팽팽 - 2

tsy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7 10: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