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PGA- 파울러 선두…매킬로이 컷 탈락(종합)

혼다 클래식 2R서 강성훈 공동20위, 김시우 공동 45위
Honda Classic Golf
Honda Classic Golf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남자골프 '빅3' 체제를 위협하는 리키 파울러(미국)가 다시 우승 기회를 잡았다.

파울러는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 가든스의 PGA 내셔널 챔피언코스(파70·7천158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혼다 클래식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4개를 골라내 4타를 줄였다.

전날에도 보기 없이 4타를 줄인 파울러는 중간합계 8언더파 132타로 지미 워커(미국·7언더파 133타)를 1타차로 제치고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챔피언코스에서 1,2라운드를 보기 없이 마친 선수는 파울러가 처음이다.

파울러는 지난달 열린 유럽프로골프투어 아부다비 챔피언십에서 우승, 세계랭킹 4위로 올라서 세계랭킹 1∼3위인 조던 스피스(미국), 제이슨 데이(호주),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를 위협하고 있다. 현재 랭킹은 5위다.

파울러는 이달 초 열린 PGA 투어 피닉스 오픈에서 연장전까지 갔다가 마쓰야마 히데키(일본)에게 패해 준우승했다.

10번홀에서 출발한 파울러는 전반에 1타를 줄였지만 후반들어 버디 3개를 추가해 리더보드 맨 윗자리에 이름을 올렸다.

파울러는 "어제만큼 잘 치지는 못했지만 이번 대회 들어 스윙이 좋다"며 "드라이버도 잘 맞았고 퍼트도 잘 됐다"며 말했다.

APTOPIX Honda Classic Golf
APTOPIX Honda Classic Golf

워커에 이어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가 파울러에 2타 뒤진 3위, 애덤 스콧(호주)이 3타 뒤진 4위에 자리했다.

매킬로이는 2라운드에서 버디 4개를 잡았지만 트리플보기 1개, 더블보기 1개, 보기 1개를 쏟아내며 무너졌다.

중간합계 4오버파 144타를 친 매킬로이는 컷 탈락했다. 컷 기준은 3오버타 143타였다.

'베어트랩'의 첫 번째 관문인 15번(파3)에서 티샷을 물에 빠뜨려 2타를 잃기도 한 매킬로이는 후반 들어서도 5번홀(파3)에서 트리플보기를 적어내는 등 고전을 면치 못했다.

전날 공동 10위였던 김시우(21·CJ오쇼핑)는 보기 6개에 버디 2개로 4타를 잃고 공동 45위(2오버파 142타)로 떨어졌다.

1타를 줄인 강성훈(29·신한금융그룹)은 공동 20위(이븐파 140타)를 유지했다.

파울러를 꺾고 피닉스 오픈에서 우승한 마쓰야마는 허리 부상으로 경기를 포기했다.

c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7 09: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