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증시 미국 경제지표 호조 속 혼조…다우 0.34% 하락 마감

(뉴욕=연합뉴스) 신은실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 의 지난해 4분기 경제성장률 잠정치가 상향조정되는 등 경제 지표 호조 속에 혼조세를 나타냈다.

26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7.32포인트(0.34%) 하락한 16,639.9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전장보다 3.65포인트(0.19%) 내린 1,948.0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8.26포인트(0.18%) 높은 4,590.47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상승 출발한 지수는 전반적으로 상승폭을 줄이는 양상을 보였으며 다우와 S&P지수는 오후 들어 하락세로 전환했다.

경제 지표가 호조를 보이면서 미국 기준금리 인상이 단행될 수 있다는 우려가 다시 불거진 점이 주말을 앞두고 시장 심리를 흔들었다.

업종별로는 소재주가 1.3% 상승하며 가장 큰 상승폭을 기록했다. 이외에도 에너지주와 금융, 산업도 소폭 오름세를 나타낸 반면, 기술과 통신, 헬스케어 등은 내림세를 보였다.

다우지수 구성 종목 중에서는 셰브론과 엑손모빌이 각각 1%와 0.3% 하락했고, 골드만삭스와 JP모건은 각각 1.3%와 0.9% 상승세를 나타냈다.

이날 발표된 경제 지표는 대체로 긍정적인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4분기 미국의 경제성장률 잠정치는 미국 기업들의 재고가 예상보다 덜 감소함에 따라 한달 전에 나온 속보치보다 상향 조정됐다.

미 상무부는 4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잠정치가 연율 1.0%(계절 조정치)를 나타냈다고 발표했다. 4분기 GDP 성장률 속보치는 0.7%였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애널리스트들은 4분기 성장률 잠정치를 0.4%로 전망했다.

지난 1월 미국 소비지출(PCE)도 강한 소득 증가로 예상치를 웃도는 증가세를 보였다. 상무부는 1월 PCE가 전월 대비 0.5% 늘어났다고 발표했다. 이는 마켓워치 조사치 0.4% 증가를 웃돈 것이며 월간 증가율로 지난해 5월 이후 최대를 보인 것이다.

2월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는 전월 대비 소폭 하락했으나 예상치를 웃돌았다. 미시간대에 따르면 2월 소비태도지수 최종치는 전월의 92에서 91.7로 소폭 하락했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애널리스트들은 90.7로 예측했다.

지난 1월 미국의 상품수지 적자 규모가 달러 강세에 따른 수출 어려움과 전세계 성장률 둔화로 지난해 6월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미 상무부는 1월 미국의 상품수지 적자가 전월의 615억달러에서 622억달러로 확대됐다고 발표했다.

스테이트스트리트 글로벌마켓의 리 페리지 거시전략 헤드는 "PCE 지표가 긍정적인 모습을 보이면서 시장은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다시 기준금리 인상을 시작할 수 있다는 것을 가격에 반영할지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라엘 브레이너드 미국 연준 이사는 지난 1년 반 동안의 시장 상황은 미국에서 3번의 기준금리 인상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브레이너드 이사는 미국 시카고대학교 경영대학원이 주최한 콘퍼런스에서 한 연설에서 금융 시장의 악화는 미국 경제가 다른 나라 경제와 비교했을 때 강하게 성장하거나 다른 행보를 보일 것이라는 기대를 낮추는 요인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뉴욕유가는 미국의 휘발유 소비 증가 전망과 주요 산유국들의 유가 안정을 위한 다음달 회동에 따른 기대에도 펀더멘털이 현재 수준을 정당화하기 어렵다는 분위기로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4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29센트(0.9%) 낮아진 32.78달러에 마쳤다. 이번주 유가는 3% 이상 상승했다.

시카고옵션 거래소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일보다 2.93% 상승한 19.67을 기록했다.

es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7 06: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