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케냐 2세 여아, 장례식 놀이하던 아동들에 생매장돼 사망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동아프리카 케냐에서 두 살 난 여자 아이가 장례식 놀이를 하던 3명의 아동에게 생매장돼 숨져 마을 사람들이 큰 충격에 빠졌다.

케냐 서부 카카메가 카운티의 물완다 마을에서 26일(현지시간) 발생한 이 어처구니 없는 사건은 5∼7세 이하의 어린이 3명이 저지른 일이라고 현지 데일리 네이션 인터넷판이 보도했다.

사망한 여아의 친척 여성에 따르면 이날 아이들은 장례식 흉내를 내다가 마을의 한 주택 뒤에 구덩이를 파고 물을 가득 채운 후 여아를 빠뜨렸다.

이윽고 여아가 질식사하자 구덩이를 흙으로 가득 메웠다가 잠시 후 여아의 시신을 파내고서 인근 바나나 밭에 버렸다.

수전이라는 이름의 이 여아는 어머니가 집을 비우며 할머니에게 맡겼는데, 할머니가 시장에 가려고 동네 아이들에게 아기를 잠시 맡긴 것으로 알려졌다.

수전이 사라진 사실을 알게 된 친척이 인근을 뒤지다 아기의 시신을 발견하고 동네 사람들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

이 친척은 "어린이 중 하나가 내게 다가와 '물이 가득한 구덩이에 아기를 밀어 넣어 아기가 숨졌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사망한 여아의 할아버지는 이날 사건이 불길한 징조라며 "아무것도 모르는 어린이들이 마을 어른들이 치르던 장례의식을 흉내 낸 것으로 생각된다"며 "마을 원로와 가족들이 모여 가해 어린이들을 약초로 정화하는 의식을 치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3명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정화의식을 치르지 않으면 그들에게 저주가 내릴 것이고 앞으로 같은 사건이 반복될 것"이라며 두려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 지역 경찰 모세스 옴바티는 이번 사건을 '사고'로 규정하고, 목격자들을 중심으로 조사를 벌여 법적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케냐 2세 여아, 장례식 놀이하던 아동들에 생매장돼 사망 - 2

airtech-keny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7 07: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