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유가, '공급과잉 해소 어렵다' 전망에 WTI 0.9%↓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26일(현지시간) 국제유가는 공급 과잉이 쉽게 해소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에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4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29센트(0.9%) 내린 배럴당 32.7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WTI는 주간 단위로는 3% 이상 상승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4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22센트(0.6%) 떨어진 배럴당 35.07달러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국제유가, '공급과잉 해소 어렵다' 전망에 WTI 0.9%↓ - 2

이날 국제유가는 강한 상승세로 출발했다.

이라크와 나이지리아의 원유 공급 차질로 하루 80만 배럴의 원유가 시장에서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가격을 끌어올렸다.

또 미국에서 가동 중인 오일채굴장치가 1주일새 13개 줄어 400개로 떨어졌다는 오일서비스업체 베이커 휴의 발표도 호재였다.

이들 호재가 작용해 브렌트유는 한때 최근 7주 새 최고인 배럴당 37달러를 기록하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20개월 동안 지속하는 과잉공급 현상이 쉽게 해소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비관론이 유가를 약세로 전환시켰다.

국제에너지기구(IEA) 등 원유시장 전문 기구들은 하루 100만 배럴에 이르는 공급과잉이 내년 이후에나 해소될 것으로 보고 있다.

금 가격도 하락 마감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18.40달러(1.5%) 내린 온스당 1,222.40달러에 마감했다.

달러가 강세를 보이고, 국제유가도 초반에 강세를 보인 것이 금값 약세의 요인이었다.

su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7 05: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