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야 지도부, 테러방지법 등 쟁점법안 협상 또 결렬

송고시간2016-02-26 23:47


여야 지도부, 테러방지법 등 쟁점법안 협상 또 결렬

여야 대표-원내대표, 심야 회동
여야 대표-원내대표, 심야 회동

여야 대표-원내대표, 심야 회동


국정원 권한 제한 놓고 이견…필리버스터 정국 한동안 계속될 듯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배영경 서혜림 기자 = 여야는 26일 테러방지법 등 쟁점법안 처리를 위한 심야 협상을 벌였으나 또다시 합의 도출에 실패했다.

새누리당 김무성·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대표와 양당 원유철·이종걸 원내대표는 이날 밤 국회에서 이른바 '2+2 회담'을 열어 정의화 국회의장이 직권상정한 테러방지법의 일부 조항 수정에 대해 논의했으나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법안 통과를 저지하기 위해 나흘째 이어진 야당의 국회 본회의장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도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또 4·13 총선에 적용할 선거구 획정안은 이날 회담에서 논의 자체가 별로 없었던 것으로 알려져 이번 주말에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의 획정안 확정도 장담할 수 없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원 원내대표는 회담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협상을 벌였는데 서로 이견을 좁히지 못했고 계속 논의를 해 나가기로 했다"면서 "더 이상 발표할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도 "앞으로 계속 논의하기로 했다"면서 "추후 회담 시간은 정하지 않고 회담을 끝냈다"고 밝혔다.

회담에서는 더민주가 국가정보원의 감청권 제한을 비롯한 국정원의 권한 남용 방지 대책을 추가로 요구했으나 새누리당은 테러 방지의 실효성 약화를 들어 이를 거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여야는 주말에도 지도부간 직·간접 접촉을 통해 협상을 벌인 뒤 오는 29일 본회의를 열어 테러방지법 제정안과 선거구획정안을 담은 공직선거법 개정안 등 쟁점 법안의 처리를 시도할 것으로 예상된다.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