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韓·中 "중국내 원/위안 직거래시장 상반기 개설"

송고시간2016-02-26 21:30

유일호-인민은행 총재 합의…통화스와프 연장 논의 조기 시작키로유일호 "글로벌 시장불안 확대될 때일수록 국제공조 중요"

김용 세계은행 총재와 유일호 부총리
김용 세계은행 총재와 유일호 부총리

김용 세계은행 총재와 유일호 부총리

(상하이=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올 상반기 안에 중국 내 원/위안화 직거래 시장을 개설하기로 한국과 중국 양국이 합의했다.

내년 10월 만기가 되는 한중 통화스와프 연장 여부에 대한 논의도 조기에 시작하기로 했다.

최근 북한의 도발 이후 공식화된 한·미 간 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의 한반도 배치 협의 문제로 중국의 경제적 보복 가능성이 제기된 가운데 양국 간 경제현안에서 합의를 끌어낸 성과로 평가된다.

중국 상하이(上海)에서 올해 처음 열린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에 참석 중인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6일 저우샤오촨(周小川) 중국 인민은행 총재를 면담한 자리에서 이런 내용에 합의했다.

먼저 한중 양국은 올해 상반기 중으로 중국 내 원/위안 직거래시장 개설을 마무리하기로 했다.

김용 세계은행 총재와 대화하는 유일호 부총리
김용 세계은행 총재와 대화하는 유일호 부총리

김용 세계은행 총재와 대화하는 유일호 부총리

이를 위해 한국 측은 외국환거래규정 개정 등 관련 법령을 정비하는 한편 중국내 원화 청산은행 설치를 신속히 진행하고, 중국 측은 중국외환거래센터(CFETS)에서 직거래시장 개설을 준비하기로 했다.

직거래시장 개설은 양국 금융협력의 핵심적인 내용으로 평가된다.

양측은 중국 내 직거래시장 개설을 통해 양국 통화의 사용을 촉진하고 양국 간 교역·투자를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이날 면담 자리에서는 양국 중앙은행이 체결한 통화스와프 만기 연장에 조기 합의할 수 있도록 논의를 시작하기로 했다.

2009년 1천800억위안 규모로 처음 체결된 한중 통화스와프는 2011년 11월 두 배인 3천600억위안으로 확대됐으며, 내년 10월 만료될 예정이다.

양국은 이와 함께 세계경제 저성장 극복과 최근의 글로벌 금융시장 불안에 대응하기 위해 G20이 정책 공조를 강화하고 단호하게 대응할 필요가 있다는 점에 인식을 함께했다.

저우샤오촨 중국 인민은행장과 대화 하는 유일호 부총리
저우샤오촨 중국 인민은행장과 대화 하는 유일호 부총리

저우샤오촨 중국 인민은행장과 대화 하는 유일호 부총리

한편 유 부총리는 이날 김용 세계은행(WB) 총재도 만나 최근 세계경제 및 국제금융시장 상황, 그리고 정책 대응방향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유 부총리는 "글로벌 금융시장 불안이 확대되는 때일수록 국제 공조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 총재는 "한국 경제가 일본식 디플레이션을 겪지 않으려면 노동부문 등 4대 부문 구조개혁을 강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측은 개발, 기후변화 대응 등 글로벌 주요 이슈에서 앞으로 긴밀히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또 새마을 운동 등 한국의 경제발전 경험을 바탕으로 개발도상국 개발 지원 및 기후변화대응 지원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밖에 기후변화 대응 부문에서 한국이 경험과 기술을 가진 신재생에너지, 친환경에너지타운, 전기차, 스마트팜 등 분야에서 녹색기후기금(GCF)의 녹색 사업 등을 수행하는데 긴밀히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