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입원 전담 전문의 있다면…환자 67% "돈 더 내겠다"

호스피탈리스트 협의체, 시범사업 참여 환자 조사 결과
환자
환자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병원 입원환자 10명 가운데 7명은 병원에 호스피탈리스트(입원 전담 전문의)가 있다면 입원비를 더 부담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형 호스피탈리스트 시범사업 운영·평가 협의체'는 호스피탈리스트를 둔 병동의 입원환자 177명과 그렇지 않은 병동의 입원환자 140명에게 만족도 조사를 시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협의체는 지난해 말부터 서울아산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충북대병원 내과와 서울대병원 외과 일부 병동에서 호스피탈리스트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입원환자 총 317명 가운데 67%(212명)는 병원에 호스피탈리스트가 상주한다면 입원비를 더 낼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빈 병실
빈 병실

추가로 부담할 수 있는 금액으로는 '1만원 이상~2만원 미만'이 38%로 가장 많았으며 '2만원 이상~3만원 미만' 26%, '5천원 이상~1만원 이하' 21%, '5천원 미만' 15%로 나타났다.

무엇보다 시범사업을 통해 호스피탈리스트 제도를 경험한 환자들은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추가 비용이 발생하는 데 더 긍정적이었다.

호스피탈리스트가 상주하는 병동에서는 입원환자 177명 중 71%(126명)가 돈을 더 낼 용의가 있다고 답했고, 일반병동에서는 입원환자 140명 중 61%(86명)가 추가비용을 부담하겠다고 답했다.

협의체 장성인 간사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는 환자들도 호스피탈리스트 도입에 필요한 비용을 감당할 의지가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며 "환자들은 병동에 상주하는 전문의에게 직접 관리를 받는다는 데 높은 만족감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장 간사는 "호스피탈리스트 수가는 단순히 입원비를 높이는 게 아니라 병원에 의사 인력 수준을 끌어올릴 수 있는 요인을 마련해주는 것"이라며 "수가가 마련되면 서울소재 대형병원과 지방 중소병원 간 입원환자에게 제공하는 의료서비스 질 차이가 좁혀질 수 있다"고 말했다.

ae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07: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