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시, 위안부 피해자 이야기 담은 '귀향' 특별상영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서울시가 3·1절을 맞아 일제강점기 위안부 소녀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귀향'을 특별 상영한다.

서울시는 28일 아픈 역사를 잊지 않고 기억하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남산 서울애니센터에서 '귀향' 특별 상영회를 연다고 밝혔다.

'귀향'은 조정래 감독이 위안부 피해자인 강일출 할머니의 그림 '태워지는 처녀들'을 모티브로 삼고 피해자 들의 증언을 토대로 영화화한 작품으로, 제작에 착수한 지 14년 만에 완성됐다.

스토리펀딩으로 7만 5천명이 넘는 국민이 순제작비의 50% 이상을 후원했고 배우와 제작진들은 재능기부로 동참했다.

서울시는 배급사인 와우픽쳐스와 협의해 서울애니센터 내 179석 규모 애니시네마에서 오전 10시40분, 오후 1시, 오후 3시20분, 오후 5시40분 4회 상영한다.

입장료는 성인 8천원, 청소년 7천원, 단체와 장애인 6천원이다.

서울시는 '귀향'의 극장 상영이 끝난 뒤에는 도서관과 구민회관 등에서 열리는 독립영화 공공상영회에서 시민들에게 관람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앞으로 의미 있는 독립영화를 관람할 수 있는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공공상영회를 확대할 방침이다.

'귀향' 상영과 관련한 자세한 정보와 예매 안내는 서울애니센터 홈페이지(http://www.ani.seoul.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 위안부 피해자 이야기 담은 '귀향' 특별상영 - 2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8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