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노후화된 서울 도로·교량 예방감사한다

서울시, 20년 넘은 도시기반시설 안전관리 실태 감사
한강강변북로
한강강변북로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서울시가 지은 지 20년이 넘은 자동차전용도로와 하수관로, 한강교량 안전관리실태를 예방 차원에서 감사한다.

서울시 감사위원회는 29일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노후 도시기반시설물 안전 감사를 한다고 밝혔다.

4월은 자동차전용도로, 9월은 하수관로, 11월은 한강교량을 감사한다.

1970년대 경제성장과 함께 본격 조성된 서울의 도시기반시설은 이제 급속하게 노후화하고 있다.

한강강변북로
한강강변북로

서울시내 자동차전용도로 11곳(165㎞) 중 8곳(134㎞)이 20년이 넘었고, 교량 615곳 중 163곳(27%)이 건설된 지 30년이 지났다.

하수관로는 총연장 1만 392㎞ 중 30년 이상 지난 5천411㎞(52%) 구간이 도로함몰 원인의 79%를 차지한다.

감사위원회는 시민안전과 직결되는 사업은 1시책 1직원 상시 모니터링 체제를 갖췄다.

대형교량과 수중 구조물 점검, 노후 불량 하수관로 조사 및 정비, 지하철 비상대응 역량과 위기대응 체계 강화 사업 등 14개가 대상이다.

감사위원회는 정책이 현장까지 전달, 시행되는지 모니터링해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공사, 서울시설공단, SH공사 등 4개 투자기관이 협업하는 합동 현장 안전점검 회의를 정기적으로 연다.

기관별로 돌아가며 개최하고 현장 점검을 함께해 안전 노하우를 확산한다.

건설현장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하도급부조리신고센터(☎ 02-2133-3600)를 통해 공사장에서 일어나는 안전사고 위험과 비리 등을 제보받는다.

신고가 들어오면 건설공사 기동 안전점검단이 즉시 현장으로 출동한다. 신고자 정보는 보호한다.

사고 발생시 매뉴얼에 따라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매뉴얼 운영 실태 점검도 강화한다.

안전관련 재단 등 시민단체와 업무 협약을 맺어 민간과 협업으로 역량을 높인다.

김기영 서울시 감사위원장은 "시설물을 직접 감사·점검하고 안전시책이 효율적으로 집행되도록 지원해 도시안전관리의 안전장치를 이중삼중으로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