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10개 중·고교 친일인명사전 구입 거부

송고시간2016-02-26 18:42

교육청 "사전 구입 예산 목적에 맞게 집행해야"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서울시교육청이 '친일인명사전' 구입 명목으로 내려보낸 예산을 거부하거나 집행 보류 방침을 밝힌 학교는 모두 10곳으로 파악됐다.

26일 서울교육청에 따르면 친일인명사전 구입을 거부하거나 예산 사용을 유보하겠다는 입장을 정한 학교는 서울디지텍고 등 고교 4곳, 창동중 등 중학교 6곳으로 총 10개교다.

앞서 교육청은 3월 새 학기 시작 전까지 서울 시내 583개 중·고교 교내 도서관에 민족문제연구소가 편찬한 친일인명사전(전 3권)을 한 질씩 비치하기로 하고 관련 예산을 학교들에 내려보냈다.

그러나 10개 학교는 "논란의 여지가 있는 책을 중학교 도서관에 비치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며 교육청 방침에 '반기'를 들었다.

교육청은 친일인명사용 구입에 예산을 쓰지 않은 학교들은 사유를 확인한 뒤 예산 집행을 다시 요구할 방침이다.

교육청 관계자는 "친일인명사전 구입 예산은 서울시의회 여·야 합의를 거쳐 정당하게 편성됐으며, 학교에 목적사업비로 교부됐다"며 "학교는 예산을 목적에 맞게 집행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2009년 발간된 친일인명사전은 민족문제연구소가 일제의 한반도 침략을 지지·찬양하거나 독립을 방해하고 수탈·강제동원에 앞장선 것으로 파악한 4천389명의 친일행적을 수록했다.

yongl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