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계좌이동제 3단계 시행 첫날…39만건 조회(종합)

송고시간2016-02-26 18:10

은행은 37만건, 페이인포는 1만9천건 수준

계좌이동제, 주거래 은행 바꾸기 쉬워진다

계좌이동제, 주거래 은행 바꾸기 쉬워진다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고동욱 박의래 기자 = 은행 창구에서도 자동이체 계좌를 옮길 수 있는 계좌이동제 3단계 서비스가 시행된 첫날인 26일 계좌 조회 건수가 39만건을 돌파했다.

이날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결제원의 페이인포 사이트(www.payinfo.or.kr)와 16개 은행 창구·인터넷·모바일 사이트를 통해 집계된 계좌이동 조회 수는 오후 5시를 기준으로 39만594건이었다.

전체 조회 건수의 약 95%인 37만801건이 은행 창구·모바일·인터넷사이트를 통해 이뤄졌다.

페이인포 사이트를 통해서 접속한 건수는 일일 평균보다 6천여건 많은 1만9천793건 수준에 머물렀다.

이날 조회 건수는 2단계 첫날 조회수인 18만3천570건의 배가 넘었다.

금융결제원 관계자는 "변경 건수는 아직 파악할 수 없지만 은행들이 참여하면서 계좌이동서비스 2단계 때보다 조회 건수가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KB국민은행을 비롯한 대부분의 은행은 모바일과 인터넷에 계좌 변경 서비스 항목을 만들어 고객들을 끌어들였다. 일선 창구에서도 계좌이동제를 적극적으로 홍보하며 유치에 나섰다.

KEB하나은행 서린동지점 관계자는 "창구 손님들을 대상으로 계좌이동제 안내를했고, 이중 일부 고객이 실제로 계좌이동을 했다"고 말했다.

계좌이동제

계좌이동제

이 은행 서여의도지점 관계자는 "오늘 2명 정도 창구 업무를 보러 온 손님에게 권해 변경해 줬다"고 전했다.

기업은행[024110] 관계자는 "주요 영업점에 문의한 결과 계좌이동제 신청을 위해 방문하는 고객은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시행에 맞춰 직원들이 관련 서류 등을 준비해 뒀다가 방문하는 고객에게 계좌이동제 서비스를 안내한다"며 "직원 제안으로 자동이체 상황을 조회해 보고 모르고 있던 이체를 취소하거나 이동시키는 사례가 있다"고 덧붙였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월말을 맞아 다른 바쁜 일로 영업점을 찾는 고객이 많기 때문에 계좌이동 업무가 몰리지는 않는 상황"이라며 "간혹 오늘부터 계좌이동제가 시행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물어보는 경우는 있지만 실제로 업무를 보는 경우는 거의 없다"고 전했다.

은행권에선 이날부터 전국 16개 은행의 창구, 모바일, 인터넷을 통해 자동이체 계좌를 손쉽게 변경할 수 있게 됨에 따라 금융결제원의 페이인포 사이트에 국한됐던 2단계 시행 때보다 더 많은 사람이 계좌를 갈아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계좌 변경과 해지 등에 관한 통계는 다음 영업일인 오는 29일께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계좌이동제 2단계가 시행됐던 작년 10월30일 금융결제원의 페이인포 사이트를 통해 해지한 건수는 5만6천701건, 변경한 건수는 2만3천47건이다.

이는 페이인포가 '조회 및 해지'에 국한해 서비스를 시작한 첫날인 지난 7월1일 해지 건수의 5.1배에 해당하는 수치였다.

buff2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