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운 오리새끼에서 백조로'…저축은행 실적 개선세 '눈에 띄네'

저축은행 79곳 작년 하반기 순익 3천781억…전년 동기비 52.3%↑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저축은행이 부실사태를 털고 있어나 실적 개선세를 이어가고 있다.

29일 금융감독원이 공개한 작년 하반기(7∼12월) 영업실적 잠정 집계치를 보면 국내 저축은행 79곳이 벌어들인 순이익은 총 3천781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1천805억원)에 비해 1천976억원(52.3%) 증가했다.

저축은행의 회계상 결산기준이 6월말에서 12월말로 변경되면서 2015 회계연도 기간이 7∼12월로 짧아졌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판매관리비가 전년 동기 대비 760억원(16.7%) 늘고 비이자손실이 증가했지만 대출금 증가로 이자이익이 3천47억원(29.7%)이나 늘면서 순이익 증가를 이끌었다.

앞서 저축은행 업권은 2011년 대규모 영업정지 사태를 전후해 대규모 적자를 기록하다가 2014 회계연도(2014년 7월~2015년 6월) 들어 흑자로 전환했다.

수익성과 더불어 자산 및 건전성 지표도 개선됐다.

작년 12월말 현재 저축은행권 총자산은 43조9천억원으로 6개월 전보다 3조7천억원(9.2%) 늘었다.

연체율이 9.3%로 6개월 전보다 2.3%포인트 하락했고, 부실채권 비율을 나타내는 고정이하 여신비율은 10.2%로 2.2%포인트 떨어져 건전성 지표면에서 개선세를 보였다.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총자본비율은 14.33%로, 6개월 전보다 0.04%포인트 상승했다.

윤창의 금감원 저축은행감독국장은 "저축은행 업계 전반이 영업규모가 확대되고 수익성과 자산건전성, 자본적정성 지표도 지속적으로 개선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다만 최고금리 인하 조치와 다른 업권과의 경쟁 등 잠재 위험요인에 따라 건전성과 수익성이 나빠질 수 있으므로 리스크 관리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pan@yna.co.kr

'미운 오리새끼에서 백조로'…저축은행 실적 개선세 '눈에 띄네' - 2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