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이오 투자'로 새 먹거리 찾는 제약사들

부광약품·한독·녹십자 등 바이오 투자로 '수익' 쏠쏠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국내 제약업계가 '바이오 투자'로 새로운 먹거리 확보에 나섰다.

지분 투자를 확대하거나 바이오 업체의 파이프라인 연구개발을 공동으로 진행해 성과를 나눠 갖는 등의 방식이다. 기업공개 이전의 소규모 바이오벤처에 투자한 뒤 상장 차익을 얻기도 한다.

2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달에만 국내 제약사가 최대주주로 있는 바이오벤처 두 곳이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다. 지난 15일 부광약품[003000]이 최대주주(28.78%)로 있는 줄기세포치료제 전문기업 안트로젠[065660]이 상장한 데 이어 이날에는 한국파스퇴르연구소가 최대주주(17.8%)로 있는 신약 개발업체 큐리언트가 증시에 입성한다.

이에 따라 부광약품과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역시 자회사 상장에 따른 반사 이익을 얻을 전망이다. 보유하고 있는 지분 가치가 대폭 상승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업계에서는 이들 기업이 발 빠르게 바이오 업체에 투자해 신약 개발을 위한 파이프라인을 확보하는 동시에 자산 가치도 늘리는 효과를 볼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부광약품은 2012년 28억원을 투자한 비상장 바이오벤처 아이진[185490]의 상장으로 쏠쏠한 이익을 낸 경험이 있다.

당시 59만5천주(7.83%)를 확보한 부광약품은 지난해 10월과 올해 초 매입가격 대비 5배 이상 높은 주당 2만5천~2만6천원에서 대거 지분을 매각해 큰 이익을 봤다. 현재 부광약품의 아이진 지분율은 3.97%(39만6천560주)까지 줄었다.

기술력은 있지만 자본이 부족한 바이오 벤처와 손을 잡고 공동 연구개발을 진행한 뒤 성과를 나누기도 한다.

한독[002390]과 녹십자[006280]는 일찌감치 손잡았던 바이오벤처 제넥신[095700]의 잇따른 기술수출로 혜택을 볼 전망이다.

한독은 제넥신이 중국에 '지속형 성장호르몬'을 기술수출 계약을 성사시키면서 280억원의 수익을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공동으로 개발하고 있는 지속형 성장호르몬에 대한 수익을 50대 50 배분하기로 정했기 때문이다. 이밖에도 한독은 제넥신의 기술을 이용해 바이오 신약인 '지속형 자가염증질환 치료제'(HL2351)도 개발하고 있다. 한독은 제넥신의 최대주주기도 하다.

녹십자는 이달 제넥신의 빈혈치료제 'GX-E2'의 기술수출 계약 성사로 기술수출료와 로열티의 일부를 받게 됐다. 녹십자는 2006년부터 제넥신과 함께 이 약물을 개발해왔다.

업계 관계자는 "연구개발(R&D) 강화 필요성과 바이오산업 활성화 등이 업계의 화두로 떠오면서 앞으로도 제약사의 바이오 투자가 더욱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