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보리 제재> 中외교부 "북한 민생에 영향줘선 안돼"

송고시간2016-02-26 17:15

(베이징=연합뉴스) 이준삼 특파원 = 중국정부는 26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 회람된 대북 제재안과 관련 "결의가 조선(북한)의 정상적인 민생에 영향을 미쳐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훙레이(洪磊)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번 결의안이 효과가 있을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중국은 관련 결의가 마땅히 조선의 핵미사일 개발 억제에 초점을 맞추고, 명확한 방향성을 가져야 한다고 여긴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동시에 우리는 제재 자체가 목적이 아니며 현재 가장 긴박한 것은 조선 핵 문제를 대화·담판의 궤도로 되돌려놓는 것이 돼야 한다고 여긴다"며 중국은 이미 '비핵화-평화협정 체결' 병행 추진을 제기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훙 대변인은 비핵화-평화협정 체결 병행 추진은 한반도 비핵화 실현뿐 아니라 합리적 우려 해소, 한반도의 장기적 안정 실현에도 유리하다며 중국은 각국과 이 문제를 놓고 깊이 소통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js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