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주 C형간염 집단감염 200명 넘었는데 조사는 난항

송고시간2016-02-26 17:01

병원 폐업·원장 잠적해 환자들 발만 '동동'

수액 투여 18명 C형 간염 집단 감염…서울 양천구 병원(CG)

수액 투여 18명 C형 간염 집단 감염…서울 양천구 병원(CG)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 원주 한양정형외과의원 C형간염 집단감염 사건의 피해자가 200명을 넘어섰지만, 보건당국이 의원측의 불법 행위와 집단감염 사이의 인과관계를 입증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감염 환자들은 치료를 위해 찾은 병원에서 되레 새로운 병에 걸렸지만, 병원이 폐업한데다 병원측 잘못이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아 보상 요구도 못하고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

26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4일까지 강원도 원주시 한양정형외과의원을 방문한 환자 중 C형간염에 감염된 사람(항체 양성)은 217명으로 이 중 95명이 치료가 필요한 'RNA(리보핵산) 양성' 감염자였다.

C형 간염 고위험군(CG)

C형 간염 고위험군(CG)

감염자 수는 방역당국이 집단감염 발생 사실을 공개할 당시인 지난 12일의 115명보다 100여명이나 늘어났다. 항체 양성 감염자 중 상당수는 RNA 양성 상태였다가 치료를 받아 상태가 호전됐지만 이미 적지 않은 의료비를 지출했다.

방역당국은 같은 병원에서 대규모 감염자들이 발생한 만큼, 시술 과정에서 주사기나 튜브의 재사용이 있었을 것이라는 심증을 굳히고 있다.

이에 추가 감염 환자 파악에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감염 경로에 대해서도 조사를 진행 중이지만 확실한 증거를 찾지 못하고 있다.

자가혈 주사시술(PRP)에 사용된 기기들이 이미 반납된데다 해당 의원이 작년 5월 이미 폐업했고 원장 A(59)씨는 조사에 비협조적이다.

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

질본 관계자는 "병원 종사자, 환자들의 진술을 듣고 진료기록을 보면서 주사기 재사용 같은 불법 의료행위가 있었는지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단독 조사로는 한계가 있는 만큼 관할 경찰서와 함께 공동으로 조사해 불법 의료행위와 집단감염 사이의 연결고리를 찾아낼 것"이라고 말했다.

환자들도 항의할 대상을 찾지 못한 채 거액의 치료비에 부담스러워하고 있다. 이대로 의료행위와 집단감염 사이의 인과관계를 밝히지 못한다면 의원측으로부터 적절한 배상을 받기 힘들 수도 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집단감염 환자 중에서는 치료가 어려운 1a 유전자형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은 아직 나오지 않고 있다. 1a형 C형간염에 감염된 환자의 치료비는 12주 치료에 5천만원에 육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치료약의 국내 가격은 한알에 60만원이나 된다.

이번 집단감염 환자들이 감염된 1b형, 2a형 C형간염의 치료제는 건강보험의 적용을 받을 수 있어 치료에 연간 300만~500만원의 비용이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