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러, 시리아 휴전 결의안 유엔 안보리 제출

송고시간2016-02-26 17:03

'27일부터 교전 중단' 합의 뒷받침 하는 내용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미국과 러시아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시리아 휴전 합의를 뒷받침할 결의안을 제출했다.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26일(현지시간) 안보리 2월 의장국인 베네수엘라의 라파엘 라미레즈 유엔 주재 대사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안보리는 26일 오후 3시(뉴욕 현지시간·한국시간 27일 오전 7시) 미-러 양국이 조율해 작성한 시리아 결의안에 대한 표결을 실시할 예정이다.

결의안은 시리아 내 전투행위를 27일 자정(다마스쿠스 현지시간)을 기해 중단할 것을 요구하는 내용과 휴전 합의를 따르겠다고 밝힌 시리아 정부와 반군의 성명을 확인하는 내용을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시리아 내 교전 당사자들이 휴전 의무를 이행하고 국제적시리아지원그룹(ISSG) 소속국을 포함한 모든 국가가 휴전을 유지하기위해 각자의 영향력을 행사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도 포함하고 있다.

이밖에 모든 당사자가 시리아 내 교전 피해 지역에 대한 즉각적이고도 자유로운 인도주의적 구호물자 지원이 조속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호소도 담겼다.

결의안에는 앞서 지난 22일 이루어진 미-러 간의 시리아 휴전 합의에 관한 협정과 휴전에 동의한 시리아 내 교전단체들의 목록도 부록으로 첨부될 것으로 전해졌다.

휴전 감시 임무는 미국과 러시아가 공동의장을 맡고 있는 ISSG가 맡게 된다.

ISSG에는 안보리 상임이사국, 터키, 사우디아라비아, 이란 등을 포함한 17개국과 유엔, 유럽연합(EU), 아랍연맹이 참여하고 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앞서 지난 22일 전화통화를 통해 27일 자정부터 시리아 내 전투행위를 중단한다는 휴전 합의에 도달했다.

시리아 정부와 반군도 원칙적으로 미-러 간의 합의를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5년간 수십만 명의 목숨을 앗아간 시리아 내전을 중단시킬 수 있는 중대한 계기가 마련됐다.

다만 반군과 복잡한 관계를 맺고 있는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와 알카에다 시리아 지부 격인 알누스라 전선 등 테러단체에는 휴전 합의를 적용하지 않는다는 조건 때문에 이번 합의가 제대로 이행될 수 있을지에 대한 회의론도 만만찮다.

한편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25일 일각에서 논의하고 있는 시리아 사태 관련 '플랜B'(제2안)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시리아 휴전 합의가 실패할 경우에 대비한 '플랜B'에 대해 "현재 누구에게도 없으며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23일 상원 외교위원회에서 "휴전이 실패할 경우를 대비해 플랜B(제2안)에 대한 중대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케리 장관은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이 한두 달 안에 과도 정부 구성이 실제 진척되고 있는지 보여줄 진정한 결단을 해야 할 것이라며 "우리가 더 오래 기다리면 시리아를 하나로 유지하기에는 너무 늦을 수도 있다"고 시리아 분할 가능성을 경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러, 시리아 휴전 결의안 유엔 안보리 제출 - 2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