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복합리조트 탈락 경남도 "아쉽다, 곧 입장 내겠다"

송고시간2016-02-26 16:29

지역 상공계 "정부 정책 수도권 편중, 지방 홀대 심하다" 허탈

(창원=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정부 복합리조트 공모사업자 선정에서 경남 진해가 제외되자 경남도가 아쉬움을 드러냈다.

최만림 도 미래산업본부장은 26일 정부 발표 후 "힘겹게 잘 준비했는데 아쉬움이 많다"며 "앞으로 사업 계획을 정리해 29일 공식 브리핑을 하겠다"고 말했다.

복합리조트 탈락 경남도 "아쉽다, 곧 입장 내겠다" - 2

홍준표 경남지사는 이날 '성완종 리스트' 사건으로 서울중앙지법에서 재판을 받느라 도청을 비웠다.

도는 홍 지사에게 탈락 소식을 보고한 뒤 공식 입장을 정리할 계획이다.

홍 지사는 앞서 복합리조트 공모에서 탈락하더라도 글로벌테마파크를 자체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진해 복합리조트 선정을 응원했던 지역 상공계도 공모 사업 탈락에 아쉬움과 불만을 털어놨다.

최충경 경남상의협의회 회장은 "조건이 다소 부족하더라도 진해는 선정될 것으로 믿었는데 상당히 아쉽다"며 "정부 정책에서 수도권 편중이 심하고 지방을 너무 홀대하는 것 같다"며 비판했다.

최 회장은 "카지노가 선정되면 매력이 있을 뿐 카지노 외에는 도가 원래 계획대로 사업을 추진하는 것으로 안다"며 "꼭 카지노가 아니더라도 진해 글로벌테마파크가 충분히 장점을 살릴 수 있도록 도와 상의해서 상공계도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도는 부영그룹 주도로 설립된 특수목적법인(SPC)인 ㈜비와이 월드(B.Y WORLD)를 통해 문화체육관광부에 제출한 사업계획서(RFP) 중 가장 중요한 요소로 평가된 사전납입금 5천만달러를 확보하는 등 투자 유치에 힘을 쏟았다.

복합리조트 탈락 경남도 "아쉽다, 곧 입장 내겠다" - 3

진해 글로벌테마파크는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웅동·남산·웅천지구 280만5천㎡에 5조1천억원을 투자해 글로벌테마파크, 고급 호텔, 카지노, 수상레포츠시설, 컨벤션센터, 쇼핑몰, 골프장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choi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