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주 C형간염 감염자 총 217명…95명 "치료 필요해"(종합)

송고시간2016-02-26 17:13

충북 제천서도 감염 확인…"발생 규모·경로 파악 중"

수액 투여 18명 C형 간염 집단 감염…서울 양천구 병원(CG)

수액 투여 18명 C형 간염 집단 감염…서울 양천구 병원(CG)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C형간염 감염자가 집단 발생한 강원도 원주의 한양정형외과의원에서 감염자가 늘고 있다. 현재 치료가 필요한 감염자는 95명에 이른다.

26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4일까지 C형간염 항체 검사를 완료한 1천545명 중 양성 판정을 받은 감염자는 217명으로, 지난 12일 발표(115명)보다 102명 늘었다.

과거에 C형간염에 걸린 적이 있거나 현재 감염 중인 사람 모두를 포함한 수치다.

이 가운데 현재 치료가 필요한 'RNA(리보핵산) 양성'은 총 95명이다. 나머지 122명은 감염된 흔적이 남아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질병관리본부는 설명했다.

이에 앞서 방역당국은 이 병원을 다녀간 환자 115명이 C형간염 유전자 검사 결과 양성이며 그 중 101명이 RNA 양성이라고 밝혔으나 그 숫자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추가 조사 과정에서 감염된 사람 중 상당수가 의료기관에서 치료를 받는 등 증상이 완화돼 RNA가 확인되지 않은 점이 일부 작용한 때문으로 보인다.

방역당국은 2006년 이후 원주 한양정형외과의원에서 자가혈 주사시술(PRP) 및 일반 주사 등을 시술받은 환자 1만5천443명을 대상으로 혈액 매개 감염병을 확인하고 있다.

지금까지 전체 조사 대상자의 10.0%(1천545명)만 검사를 완료했다. C형간염 외에도 B형간염 표면항원 양성으로 확인된 감염자도 18명으로 확인됐다.

감염자는 PRP 시술을 받은 이들에게서 더 많이 나타났다.

C형 간염 고위험군(CG)

C형 간염 고위험군(CG)

PRP를 시술받은 검사자 721명 중 199명이 C형간염 항체 양성 반응을 보였다.

PRP시술을 받지 않은 그룹 824명 중 18명만 양성 반응이 나타난 것과 대비된다.

PRP는 환자의 혈액을 채취해 원심분리하고서 추출한 혈소판을 환자에게 재주사하는 방식이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은 PRP시술을 받은 환자를 우선으로 조사해나갈 계획이다.

방역당국은 '주사기 재사용' 문제가 불거졌던 충북 제천의 양의원에서 근육주사를 받은 환자 3천996명에 대한 혈액 매개 감염병 여부도 조사하고 있다.

검사 결과, 1명이 C형간염에 걸린 흔적이 남아있어 유전자 검사를 진행 중이다.

B형간염 항원에 양성 반응을 보인 감염자도 11명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와 원주시보건소, 제천시보건소는 감염 발생 규모 및 경로를 파악하기 위해 현재 관련자를 면담하고 사례를 조사·분석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주사기 등 일회용 의료기기를 재사용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의료기관에 대한 공익신고를 다음 달 31일까지 받고 즉시 현장 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