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교육청, 올해 9급 일반직 232명 채용…14% 늘어

4월 원서접수, 6월 필기시험…의사상자는 가산점
서울시교육청 깃발
서울시교육청 깃발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서울시교육청은 올해 9급 일반직공무원 232명을 신규 채용한다고 29일 공고했다.

채용 인원은 교육행정 176명, 사서 24명 등 행정직 200명과 공업 9명, 시설 17명, 보건 6명 등 기술직군 32명이다. 작년보다 총 선발 인원이 29명(13.9%) 늘었다.

작년과 마찬가지로 공업·시설의 기술직 공무원 인원의 50%를 특성화고와 마이스터고 졸업자로 선발한다. 이 비율은 2012년 30%, 2013∼2014년 40%, 2015년 50%로 꾸준히 늘었다.

장애인을 총 17명 선발하며, 한부모 가족 보호대상자를 포함한 저소득층을 5명 뽑는다.

올해부터는 다른 사람을 돕다가 다치거나 숨진 의사상자 본인 또는 가족에게 필기시험 시 과목별 만점의 5% 또는 3%의 가산점을 준다. 가산점 자격 여부는 수험생 본인이 미리 보건복지부 사회서비스자원과 또는 주민등록지 관할 시·군·구청 사회복지 담당 부서에서 확인해야 한다.

필기시험은 작년과 같이 17개 시·도 교육청이 공동으로 출제한다. 총 응시자의 85%인 교육행정직 시험과목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 위탁해 출제한다.

4월 18일부터 22일까지 5일간 인터넷으로 필기시험 원서를 접수하며, 6월 18일에 전국 동시에 지방공무원 신규 임용 필기시험이 진행된다.

필기 합격자는 7월 중에 면접시험을 치르며, 8월 12일 최종합격자가 발표된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교육청 인터넷 홈페이지(www.sen.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yongl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