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드래곤·김수현·임형주, 美 포브스 '亞 영향력 30인'

송고시간2016-02-26 15:58

김연아·슈주 최시원·소시 윤아 등 한국인 6명 선정돼

제50회 백상예술대상

제50회 백상예술대상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빅뱅 지드래곤과 배우 김수현, 팝페라 테너 임형주 등이 미국 포브스지가 선정한 '아시아에서 영향력 있는 30세 이하 30인'(30 Under 30 2016 Asia)에 선정됐다.

포브스가 지난 24일(현지시각) '30세 이하 아시아 리더'란 주제로 10개 분야에 걸쳐 '아시아에서 영향력 있는 인물 30인'을 발표한 데 따르면 지드래곤, 김수현, 임형주를 비롯해 피겨스타 김연아, 슈퍼주니어 최시원, 소녀시대 윤아 등 한국인 6명이 '엔터테인먼트&스포츠'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여자골프 세계 랭킹 1위인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도 포함됐다.

포브스는 지드래곤에 대해 "한국의 힙합 아이돌로 비슷한 보이밴드 중 돋보인다"며 "이 K팝 스타는 이미 솔로 월드투어를 두 번 펼쳤다"고 소개했다.

또 김수현에 대해선 "드라마 '프로듀사'와 '별에서 온 그대', '해를 품은 달' 등의 팬들은 김수현을 아시아에서 가장 핫한 한국 드라마 배우 중 한 명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30인의 인물 중 클래식 뮤지션으로는 유일하게 이름을 올린 임형주에 대해선 "한국의 슈퍼스타 팝페라 테너"라고 음악 경력을 소개했다.

지드래곤·김수현·임형주, 美 포브스 '亞 영향력 30인' - 2

지드래곤·김수현·임형주, 美 포브스 '亞 영향력 30인' - 3

mi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