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공항 물류단지에 글로벌 기업 유치한다

송고시간2016-02-26 16:00


인천공항 물류단지에 글로벌 기업 유치한다

인천공항 물류단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공항 물류단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공항 물류업체 전자무역 이용 현장방문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인천공항 물류단지에 글로벌 기업들을 유치하고자 민·관 합동 투자지원단이 꾸려졌다.

국토교통부는 26일 오후 김포공항 내 한국공항공사 회의실에서 투자지원단 첫 회의를 열어 글로벌기업 유치 전략을 논의했다.

투자지원단에는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과 CJ대한통운·현대로지스틱스·한진·DHL코리아 등 10여개 물류기업이 참여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항공사와 물류기업이 봤을 때 어떠한 글로벌 기업이 유치 가능성이 큰지, 우리나라에 유리한 조건은 무엇인지, 추가로 필요한 규제개혁이 있는지 등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고 말했다.

민·관 합동 투자지원단은 앞으로 분기별로 최소 1회 이상 만나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국토부와 인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물류단지가 글로벌 기업의 동북아지역 생산거점이자 배송거점이 되길 희망하며 각종 규제를 철폐하고 지원책을 마련 중이다.

국토부는 인천공항 물류단지의 건폐율·용적률을 50%·100%에서 70%·350%로 조정하고 주차장 기준을 100㎡ 당 1대에서 350㎡ 또는 400㎡ 당 1대 수준으로 완화하기로 하고 오는 29일 신공항건설 실시계획 변경승인을 고시할 예정이다.

또 해외법인이 보관목적으로 자유무역지역 내 물류단지에 반입한 물품도 부가세를 환급해 주고 입주허가 없이 입주계약 체결만으로 물류단지 입주가 가능하도록 절차를 간소화해 오는 7월부터 시행한다.

국토부는 이러한 방안들을 작년 11월 제4차 규제개혁장관회의에서 발표하고나서 지금까지 충실히 이행했다고 밝혔다.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