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軍, 대북 전단살포 준비…실행시기는 아직 미정

송고시간2016-02-26 15:47

北전단에 대응 차원…"바람 북쪽으로 부는 3월께 가능성"

軍, 12년 만에 대북전단 살포 검토(CG)
軍, 12년 만에 대북전단 살포 검토(CG)

軍, 12년 만에 대북전단 살포 검토(CG)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우리 군이 북한에 대한 심리전을 강화하고자 대북전단 살포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의 한 관계자는 26일 "대북 확성기 방송에 이어 대북 전단을 북쪽으로 날려보낼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며 "시기적으로는 바람이 북쪽으로 불기 시작하는 3월쯤부터 대북 전단을 살포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우리 군이 대북 전단 살포를 준비하는 것은 북한이 지난달 중순부터 대남 전단을 날려보내는 데 대한 대응 차원이다. 여기에다 북한이 최근 관영 매체를 동원해 대남 비방을 강화하는 것도 검토 배경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군이 대북 전단을 살포한다면 2004년 6월 남북한 군사회담 합의에 따라 전단 살포를 포함한 심리전을 중단한 지 약 12년 만이다.

군이 대북 확성기 방송에 이어 전단 살포에 나설 경우 상당한 대북 압박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대북 전단 살포를 '최고존엄 모독'이자 '체제붕괴 시도' 규정하며 강하게 반발해왔다. 2014년 10월에는 탈북자단체가 날려보낸 대북 전단에 고사총을 발사해 긴장을 고조시키기도 했다.

대북 확성기의 경우 최대 20㎞까지 음향을 송출할 수 있지만 그보다 먼 곳에는 닿을 수 없어 근본적으로 한계가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그러나 군이 무인비행체(드론)와 같은 도구를 이용해 대북 전단을 날릴 경우 북한 내부 깊숙한 곳에 많게는 수백만장에 달하는 전단을 무차별적으로 뿌릴 수 있다.특히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북 제재와 맞물려 북한 내부 사정이 악화할 경우 심리전 효과는 극대화될 것으로 군은 판단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대내외적 상황을 고려해 가장 적절한 시점에 언제든지 대북 전단을 날려보낼 준비가 돼있다"고 강조했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