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황총리, 제주복합항 준공식…"北해상위협 강력 대응"(종합)

송고시간2016-02-26 15:35

"하와이·시드니처럼 세계적 민군복합항으로 발전시킬 것"6년여만에 완공…건설과정에 일부 주민·시민단체 반대로 '진통'

축사하는 황교안 총리
축사하는 황교안 총리

축사하는 황교안 총리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황교안 국무총리는 26일 제주 서귀포시 강정마을에서 열린 제주 민군복합형 관광미항 준공식에 참석, "북한의 무모한 도발행위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우리 해군은 이곳에서 북한의 해상위협에 강력히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황 총리는 이날 축사를 통해 "제주 민군복합항은 한반도 해역 중앙에 위치해 바다를 지키고 해양주권을 수호하는 항만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 총리는 이어 "지금 한반도의 안보상황은 매우 위중하다"며 "정부는 북한의 극단적 도발행위에 대해 미국과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해 강력하고 실효적인 제재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제주 민군복합항과 관련해서는 "국가안보와 제주발전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제주 민군복합항을 미국의 하와이나 호주의 시드니와 같은 세계적인 민군복합항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또 "이 항만은 우리 경제의 생명선과 같은 남방해역의 해상 교통로를 지킴으로써 해양 권익과 해양 자원을 보호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황 총리는 "정부는 크루즈 터미널을 조속히 완공하고, 크루즈항 부대시설 조성 등 지역발전 사업이 차질 없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작년 11월에 발표한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제주민군복합항 준공식
제주민군복합항 준공식

제주민군복합항 준공식

황 총리는 축사를 마친 뒤 제주 민군복합항에 정박돼 있는 이지스함 '서애류성룡함'에 승선해 해군의 안보태세를 점검하고 장병들을 격려했다.

황 총리는 이 자리에서 "적의 어떠한 도발에도 즉각 응징할 수 있도록 징비록의 유비무환 정신으로 완벽한 해상 방어태세를 갖추고, 국가와 국민을 지켜주는 든든한 방패가 돼야 한다"며 "싸우면 반드시 이기고 적이 두려워하는 무적함대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제주 민군복합항의 규모는 약 49만㎡(14만9천평)이며, 해군 기동부대를 동·서해로 신속하게 전개할 수 있어 북한의 도발을 효과적으로 억제할 수 있는 전략적 거점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제주 민군복합항은 지난 2010년 1월 항만공사에 착수한 지 6년 만에 완동된 것으로, 건설 과정에서 일부 주민과 시민단체의 반대로 공사가 지연되는 등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황총리, 제주복합항 준공식…"北해상위협 강력 대응"(종합) - 2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