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우환 "위작 수사, 생존작가에 검증 기회 줘야"

송고시간2016-02-26 15:22

대리인 최순용 변호사, 경찰에 요청

(서울=연합뉴스) 김정선 기자 = 이우환(80) 화백 측이 위작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에 생존 작가인 이 화백 본인이 조속히 검증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26일 공개 요청했다.

이 화백의 대리인 최순용 변호사는 이날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경찰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위작 의혹작품에 대한 최종 감정을 맡겨 놓은 것과 관련, 이같이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해 10월과 12월 이 화백의 위작을 유통시켰다는 의혹이 제기된 화랑을 압수수색했다.

경찰 압수품의 감정을 의뢰받았던 최명윤 국제미술과학연구소장은 이달 중순 "해당 작품 12점에 대해 과학감정, 안목감정을 실시한 결과 모두 위작으로 판단했다"고 밝힌 바 있다.

최 변호사는 최 소장이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에 대해 감정위원 본인이 먼저 그 감정 결과를 개인적으로 언론에 공개함으로써 의혹을 부풀리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향후 그 감정결과는 과연 공정한 것인지 경찰에선 심각하게 고민해 주기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작 작가 본인은 그 그림들이 어떤 그림인지 사진조차 볼 수 없어 위작인지 여부를 확인하지 못하는 기이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며 "생존작가 본인은 배제한 채 제3자들에게 감정을 하도록 하거나 예술작품을 국과수에 감정 의뢰하는 수사방식을 이우환 작가로선 이해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최 변호사는 "엄연히 생존작가가 있는 상황에선 생존작가의 의견이 우선시돼야 한다"며 "제3자들의 의견만 듣고 판단하는 것은 누가 보더라도 본말이 전도된 것"이라고 말했다.

최 변호사는 "해외 소장가들로선 이번 사태를 바라보며 불신감을 갖게 될 것이고 이는 국내 예술계에 대한 부정적 인식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수사기관과 언론에선 거시적 안목에서 신중한 접근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그는 "불필요한 억측의 확산을 막는 유일한 방법은 경찰 압수품에 대한 이우환 화백 본인의 조속한 검증과 의견 제시"라며 "이 화백의 검증을 정식으로 요청하며 조속한 시일 내 수사 결론을 내 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우환 "위작 수사, 생존작가에 검증 기회 줘야" - 2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