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구성지 의장 "4·3희생자 재심의 추진 영원히 중단"

송고시간2016-02-26 15:25

도의회 임시회 폐회사서 강조

구성지 제주도의회 의장
구성지 제주도의회 의장

개회사하는 구성지 제주도의회 의장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구성지 제주도의회 의장은 26일 화해와 상생의 제주4·3 정신에 따라 4·3희생자 재심의 추진을 영원히 중단해야 한다고 정부에 요구했다.

구 의장은 이날 도의회 제337회 임시회 폐회사에서 일부 4·3희생자에 대한 보수단체의 재심의 요구에 대해 도민들이 크게 우려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 4·3희생자 재심의를 위한 사실조사를 서두르지 않겠다는 정부의 입장이 발표됐지만 충분하지 않다며 "사실조사 자체를 하지 말고 화해와 상생의 4·3정신을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 의장은 "4·3희생자는 4·3중앙위원회에서 적법한 심사에 따라 결정됐다"며 "4·3희생자 재심의로 인해 4·3사건 진상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이하 4·3특별법)의 근간이 무너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정부는 앞서 지난 22일 제주도 요청을 받아들여 제주 4·3사건 희생자 재심의를 서두르지 않기로 했다.

구 의장은 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 건설 과정에서 빚어진 강정마을 갈등 해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강정이 제주해군기지를 포함한 민군복합형관광미항 대상지로 확정된 지 햇수로 10년 만에 준공식이 열렸다며 "이제는 강정지역 주민의 자존과 명예를 회복하고 마을공동체 복원을 통한 갈등해결에 역점을 둬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를 위해서는 제주도의 진정성 있는 접근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구 의장은 이외에도 공무원의 선거 중립, 제주 부동산 투기 강력 대응, 영어회화 전문강사 문제 해결, 누리과정(만 3∼5세 무상보육) 예산 문제 해결 등을 제주도정과 교육 당국에 촉구했다.

b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