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증권 인수전 '후끈'… 5∼6곳 의향서 제출

송고시간2016-02-26 15:26

한국금융·KB금융 격돌…LK투자 등 PEF 3∼4곳도 가세

현대증권

현대증권

(서울=연합스) 장하나 임수정 기자 = 현대증권[003450] 인수전에 국내 금융지주사 2곳 외에 국내외 사모펀드(PEF)들이 가세하면서 5∼6파전 양상을 띠게 됐다.

2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현대증권 매각 자문사인 EY한영 회계법인은 이날 오후 3시 현대증권 인수의향서(LOI) 접수를 마감했다.

한국금융지주[071050]와 KB금융지주가 지난 12일 의향서를 제출하고 일찌감치 실사에 돌입한 가운데 신생 PEF인 LK투자파트너스도 출사표를 던진 것으로 확인됐다.

LK투자파트너스는 외국계 SI(전략적 투자자)와의 컨소시엄 구성 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 국내 PEF와 외국계 PEF 등 2∼3곳도 의향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금융회사 매물에 관심을 보여온 중국 푸싱그룹과 안방보험은 막판까지 의향서 제출을 두고 고민하다가 포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업계 관계자는 "막판까지 고심하는 후보들이 있어 상황을 계속 지켜봐야 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애초 키움증권, 메리츠종금증권과 같은 국내 중소형 증권사와 지방 금융 지주사 등도 현대증권 인수를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결국 참여하지 않는 쪽으로 결론을 내렸다.

대우증권 매각이 마무리돼 대형 증권사가 매물로 나오기 어려운 상황인데다 5천억∼7천억원 규모로 비교적 자금 부담이 적다는 점도 이번 매각건의 매력을 키운 요인으로 평가된다.

매각의 걸림돌로 평가되던 현대엘리베이터[017800]가 보유한 현대증권 우선매수청구권 행사 조건이 완화된 점도 흥행에 도움이 된 것으로 보인다.

EY한영 회계법인과 현대그룹은 빠른 매각 일정 탓에 실사 기간이 충분하지 않다는 인수 후보자들의 의견을 반영해 실사 마감일을 애초 다음 달 11일에서 18일로 연기한 상태다.

이에 따라 다음 달 20일 전후로 진행될 예정이던 본입찰도 24일 전후로 연기될 가능성이 커진 상황이다.

현대그룹은 다만 자금 조달과 자구안 이행 등을 고려해 당초 계획대로 다음 달 말까지는 현대증권 매각을 완료한다는 입장이다.

hanajjang@yna.co.kr, sj99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