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WSP/Parsons Brinckerhoff, 세계 CM 기업 부문 1위 선정

송고시간2016-02-26 17:30

WSP/Parsons Brinckerhoff, 세계 CM 기업 부문 1위 선정 - 2

▲글로벌 엔지니어링 전문 서비스 기업인 WSP/Parsons Brinckerhoff가 전 세계 CM/PM 업체 순위에서 1위에 올랐다고 26일 밝혔다.

WSP/Parsons Brinckerhoff Korea는 미국의 건설·엔지니어링 전문지인 ENR(Engineering News Record)이 발표한 '2015 Top 20 Non-US in Total Global CM/PM Fees'에서 전 세계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국내 업체로는 삼우씨엠건축사무소(13위), 한미글로벌(17위)이 그 뒤를 이었다.

WSP/Parsons Brinckerhoff는 또한 '2015 세계 225대 설계회사(The Top 225 International Design Firms)'에서도 지난해보다 8 계단 상승한 6위에 랭크되었다. 국내 업체로는 현대엔지니어링(26위), SK E&C(57위), 한전기술(84위)이 그 뒤를 이어 랭크되었다.

WSP/Parsons Brinckerhoff는 WSP와 Parsons Brinckerhoff가 합병된 기업으로 세계 선두의 엔지니어링 전문 서비스 기업이다. 전 세계 40개국에 걸쳐 5백개 이상의 지사에 3만4천5백명의 직원을 보유하고 있다.

2016년부터 아시아 지역 대한민국 지사 대표이사로 새롭게 임명된 박상욱 사장은 초고층, 특급 호텔, 대형 상업시설에 특화된 고급 엔지니어링 역량을 전 세계 40개국 Global Operation과 공조하여 대한민국 건설시장에 특화된 엔지니어링 및 건설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국내 고급 건설시장 영역 확대 전략을 제시했다.

이에 WSP/Parsons Brinckerhoff는 구조설계, 산업시설 및 전기설비 엔지니어링, 친환경 등의 기술을 한국지사에 이전하여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기존 국내 우수 인력을 WSP/PB Global에 배치하여 해외수출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향후 세계적인 수준의 엔지니어링 전문가 양성과 국내·해외 고용 창출 기회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대한민국 지사에 근무하고 있는 전문인력은 2백명이다. WSP/Parsons Brinckerhoff는 전문인력 양성에 투자하여 향후 1천명 수준의 전문인력을 확보할 예정이라고 회사측은 밝혔다.(연합뉴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