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덴만 영웅' 치료 이국종 교수, 육군항공 홍보대사

송고시간2016-02-26 14:50

(이천=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육군 항공작전사령부는 소말리아 해적을 소탕한 2011년 '아덴만 여명작전' 당시 총상을 입고 중태에 빠진 석해균 선장을 치료한 이국종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를 육군항공 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26일 밝혔다.

'아덴만 영웅' 치료 이국종 교수, 육군항공 홍보대사 - 2

항작사는 전날 경기도 이천 부대로 이 교수를 초청해 홍보대사 위촉식을 열고 위촉패와 조종사 머플러를 전달했다.

이 교수는 위촉식 이후 의무후송항공대 등 항작사 간부들을 대상으로 '핵심가치'를 주제로 강연, 홍보대사로서 첫 활동을 시작했다.

항작사와 이 교수는 홍보대사 활동 기간은 따로 정하지 않았다.

항작사는 이른 시일 내에 이 교수가 참가하는 의무후송항공대 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 교수는 "육군항공의 믿음직한 모습을 널리 알리는 홍보대사 역할과 더불어 항작사와 협력해 의무후송항공 체계를 발전시키는 일에도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항작사 관계자는 "책임의식과 희생정신으로 환자를 살려내는데 정성과 힘을 다하는 이 교수의 모습이 24시간 출동준비태세를 유지해야 하는 육군항공의 가치와 부합해 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석 선장 치료 이후 해군·해병대 부상 장병 치료에 헌신해 지난해 7월 해군 홍보대사로도 위촉됐다.

항작사 예하 의무후송항공대는 지난해 5월 창설 이후 현재까지 북한의 DMZ 도발 당시 부상당한 환자를 포함해 60차례의 의무후송 작전을 수행했다.

zorb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