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청렴도 바닥' 청주시의회, 이권개입 금지 행동강령 만든다


'청렴도 바닥' 청주시의회, 이권개입 금지 행동강령 만든다

청주시의회
청주시의회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청주시의회는 지난해 12월 국민권익위원회가 인구 40만명 이상 기초의회 45곳을 대상으로 벌인 '2015년도 지방의회 청렴도 측정'에서 4등급을 받았다.

청렴도 종합 점수가 5.39점으로 전국 평균(6.1점)보다 0.17점 낮았다. 등수를 매기자면 36위로 '바닥 수준'이다.

주민 평가 부분은 5등급으로 최하위(44위)의 수모를 맛봤다.

최근에는 한 시의원의 무인경비업체 일감 몰아주기 의혹이 불거져 국민권익위원회가 지난 17∼19일 청주를 방문해 이 문제를 조사했다.

지난 19일에는 또 다른 시의원이 차를 몰던 중 정차한 승용차 사이드미러를 들이받고 달아난 혐의(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로 불구속 입건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시의회를 바라보는 시민의 눈초리는 차갑다.

청주시의회는 이런 분위기를 의식해 의원 발의로 '시의회 의원 행동강령 조례'를 만들기로 했다.

관련 조례안을 보면 자신이나 친인척이 이해관계에 있는 사안의 심사 등에 참여할 수 없도록 했고, 업무 추진비 등을 예산 목적과 다른 용도로 사용할 수 없도록 제한했다.

또 직위를 이용한 인사청탁, 직무와 관련된 각종 위원회 등의 활동, 이권 개입, 금품수수, 직무 관련 정보의 사적 사용 등을 금지한다는 규정도 담았다.

조례 위반 행위가 발생하면 의장은 행동강령 운영 자문위원회 등을 거쳐 지방자치법에 따른 징계요구 등의 조치를 하도록 했다.

지방의원에 대한 징계는 공개회의에서의 경고, 공개회의에서의 사과, 30일 이내의 출석정지,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 찬성에 따른 제명 등이 있다.

청주시의회는 이 조례안을 다음 달 4일 개회하는 제16회 임시회에 상정할 예정이다.

b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7 08: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