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복합리조트 개발 사업, 영종도 1곳만 허가(종합)

송고시간2016-02-26 15:12

모히건 선·KCC 참여 '인스파이어 IR' 사업자로 선정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오는 2019년 인천 영종도에 호텔과 대형 국제회의 시설, 카지노가 포함된 복합리조트 단지가 들어서게 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6일 복합리조트 개발 사업계획 공모(RFP) 심사 결과,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Inspire Integrated Resort·Inspire IR)가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인스파이어 IR은 미국 내 다수의 복합리조트를 운영 중인 MTGA(Mohegan Tribal Gaming Authority)와 국내 대기업 ㈜KCC가 공동출자하여 설립한 특수목적 법인이다.

당초 복합리조트 사업 대상자로 인천과 함께 경남 또는 전남 중 한곳 등 모두 두곳이 선정될 것으로 예상됐었지만, 경남과 전남은 탈락했다.

복합리조트 개발 사업자 선정 작업은 지난해 초부터 시작됐다.

문체부는 작년 2∼6월 복합리조트 청구가능 지역과 공모기준 등을 결정하고, 8월 사업계획 공모에 응시가 가능한 지역으로 경남 진해, 부산, 인천, 전남 여수 등 총 9곳을 선정했다.

이 중에서 작년 8월 27일부터 11월 27일까지 본 공모를 진행한 결과, 인천(미단시티, IBC-II, 을왕동), 전남 여수, 경남 진해 등 총 5개 지역에서 6개의 청구서가 접수됐지만 결과적으로 IBC-II에 청구서를 낸 인스파이어 IR만 복합리조트 사업자로 뽑혔다.

인스파이어 IR은 인천 영종도 내 인천공항업무지구(IBC-Ⅱ)지역(대지면적 105만7천710㎡, 연면적 40만5천150㎡)에 2019년까지 총 1조 5천억원을 투자해 복합리조트를 조성한다.

리조트에는 1천실의 5성급 호텔, 350실의 부띠끄 호텔, 2천석 규모의 대형 회의시설, 아쿠아리움·워터파크 등 각종 테마파크, 1만5천석 규모의 대형 아레나, 4천석 규모의 야외공연장, 소극장, 박물관, 외국인전용 카지노(1만4천950㎡), 쇼핑시설, 헬스·의료시설이 들어서게 된다.

사업자로 선정된 인스파이어 IR에게는 ▲매년 회계감사·책임감리 후 이행실적 보고 ▲ 한류콘텐츠 등 한국문화를 알리기 위한 방안 마련 등의 조건이 부과된다.

인스파이어 IR은 외국인전용카지노업 최종허가에 대한 예비허가를 받은 것이며, 4년 이내에 계획된 투자를 이행하지 않거나 관련 법령·조건을 지키지 않으면 최종 허가를 받지 못할 수도 있다.

문체부는 "선정된 청구인이 제시한 투자계획을 성실히 이행, 세계적인 명품 복합리조트를 조성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리·감독을 수행할 것"이라며 "K-POP 등 한국적 문화컨텐츠를 컨벤션, 공연장, 테마파크 등 다양한 관광인프라를 통해 구현하여 한국관광의 경쟁력 제고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복합리조트 개발 사업, 영종도 1곳만 허가(종합) - 2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