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관영언론 '추궈훙 대사 구하기'… "발언내용 틀린 것 없어"

송고시간2016-02-26 15:37

(베이징=연합뉴스) 홍제성 특파원 = 중국 관영언론이 사설을 통해 미국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의 배치 문제에 대해 '위협성' 발언을 한 추궈훙(邱國洪) 주한 중국대사를 옹호하고 나섰다.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人民日報)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26일 '주한 중국대사의 발언은 하나도 안 틀렸다'는 제목의 사설을 통해 추 대사를 강하게 옹호했다.

신문은 추 대사가 한중관계 훼손, 파괴 등의 표현을 사용한 데 대해 한국에서 강한 비난 여론이 빚어진 사실을 거론한 뒤 "우리가 하고 싶은 말은 추 대사가 하나도 틀리지 않았고 중국 정부의 입장과 중국 사회의 목소리를 전달했다는 점"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가 사드 문제의 엄중함과 중국의 입장을 표명한 것은 정당한 직무범위에 해당하며 시의적절하고 필요한 소통이었다"며 "외교분야에서 통용되는 발언권을 행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한국 여론이 그에게 죄를 덮어씌우는 것은 국제관례를 존중하지 않은, 제멋대로의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신문은 "우리는 사드의 대부분의 위협은 중국을 겨냥한 것으로 확실하게 믿고 있다"면서 동유럽의 미사일방어(MD) 시스템으로 인한 위기를 예로 들며 사드 문제도 앞으로 계속 시끄러워질 수 있다고 예상했다.

환구시보는 "사드가 최종적으로 배치된다면 중한관계는 장기간 치유하기 힘든 상처를 받게 될 것"이라며 "이것이 가져올 파괴력은 가늠하기 어렵다"고 경고했다.

신문은 사드가 배치된다면 중국 사회에서는 인민해방군이 사드에 대해 군사적 배치를 해야 한다는 요구가 높아질 것이고 해방군은 그렇게 할 것으로 믿는다면서 한반도의 긴장은 한층 더 고조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동북아의 위기에서 '폭풍의 눈'은 과거에는 북핵 문제 하나였으나 사드가 배치되면 두개로 늘어날 것이라고도 했다.

中관영언론 '추궈훙 대사 구하기'… "발언내용 틀린 것 없어" - 2

j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