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임진왜란 격전지 부산 다대진성 흔적 찾아 복원 추진


임진왜란 격전지 부산 다대진성 흔적 찾아 복원 추진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임진왜란 때 관군이 왜구를 상대로 격렬한 전투를 벌인 곳인 부산 사하구 다대진성의 복원이 추진된다.

부산 사하구는 다대진성 복원과 관련된 자문위원회를 꾸리고 올해 하반기 용역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다대진성은 현재 사하구 다대동 부산유아교육진흥원(옛 다대초등학교) 터에 지어진 성으로 축조시기는 1490년으로 전해진다.

조선시대 전기 경상 좌도의 수군 진성으로 이용됐고, 임진왜란 때 다대진첨사 윤흥신 장군이 이곳에서 왜군과 전투를 벌였다.

이후 다대진성의 형태는 사라졌지만 성벽은 인근 건물의 축대로 활용되고 있다.

이번 복원 작업은 지난해 사하구에서 열렸던 다대진성 포럼이 계기가 됐다.

당시 포럼에서는 다대진성이 다른 문화재보다 훼손이 덜하고, 복원 작업이 지역주민의 정체성과 자긍심 고취에 이바지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

rea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7 08: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