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탄·임진강 국가지질공원 인증서 수여식

송고시간2016-02-26 14:13

(포천=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한탄·임진강 국가지질공원 인증서 수여식이 26일 오후 경기도 포천시 영북면 비둘기낭길 한탄강 방문자센터에서 열렸다.

환경부는 앞서 지난해 12월 경기도 포천시와 연천군에 걸쳐 있는 한탄·임진강 일원(766.68㎢)을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했다.

한탄·임진강 국가지질공원 인증서 수여식 - 2

이날 인증서 수여식에는 윤성규 환경부 장관, 양복완 경기도 행정2부지사, 서장원 포천시장, 김규선 연천군수 등 약 5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인증서 수여식이 끝난 뒤 지질명소 현장을 시찰했다.

양복완 행정2부지사는 "국가지질공원 인증으로 지질 자원의 보호는 물론, 경기북부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국가지질공원이란 자연공원법에 따라 지구과학적으로 중요하고 경관이 우수한 지역으로, 이를 보전하고 교육·관광 사업 등에 활용하기 위해 환경부장관이 인증한 공원이다.

한탄·임진강 일원의 적벽과 주상절리는 고원생대부터 신생대 4기까지 오랜 시간 동안 형성된 지층이다. 내륙에서 보기 어려운 화산암 지대로, 선캄브리아기·고생대·중생대·신생대에 걸쳐 다양한 암석이 분포하고 있다.

시·군별로 보유한 지질명소로는 포천시 11곳, 연천군 9곳이 있다.

한탄·임진강 국가지질공원 인증서 수여식 - 3

연천군 미산면 동이리 주상절리는 10만∼27만 년 전 한탄강을 따라 흘러온 용암이 임진강을 만나 역류해 생성됐고 한탄강 현무암층에서 가장 긴 100m 이상의 주상절리대다. 포천 아우라지 베개용암은 세로 형태의 일반적인 주상절리와는 달리 수백 개의 돌베개를 가로로 쌓아놓은 독특한 형상을 보유하고 있다.

한탄강 중상류 적벽은 훼손이 덜 돼 자연경관이 우수하고 재인폭포까지 연결돼 있다. 임진강과 한탄강 합류지점의 적벽은 주상절리와 함께 아름다운 경관을 자랑한다.

한탄·임진강은 제주도, 울릉도·독도, 부산, 청송, 강원도 평화지역, 무등산권에 이은 국내 7번째 국가지질공원이다.

su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