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임종룡 "금융위 옴부즈만은 2단계 금융개혁의 키플레이어"

송고시간2016-02-26 14:00

"그림자 규제는 덩굴과 같은 만큼 주기적으로 솎아내겠다"금융위 옴부즈만 첫 회의…옴부즈만 위원장에 장용성씨

금융위 옴부즈만 위촉장 수여
금융위 옴부즈만 위촉장 수여

금융위 옴부즈만 위촉장 수여

(서울=연합뉴스) 정준영 기자 =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26일 금융위 옴부즈만들에게 "금융당국의 금융행정규제가 절차와 방법에 따라 이뤄지고 있는지 감시하고 그림자규제를 계속 발굴해 정비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임 위원장은 이날 금융위에서 연 옴부즈만 첫 회의에서 "불합리한 금융행정규제와 민원·소비자보호제도를 개선한다는 양 측면에서 옴부즈만은 2단계 금융개혁의 키플레이어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금융위 옴부즈만은 이날 위원장을 맡은 장용성 한국금융투자자보호재단 이사장을 포함해 7명의 민간전문가로 발족했다.

임 위원장은 특히 "어떻게 금융소비자를 위한 방향으로 민원제도나 소비자보호제도를 개선해나갈 수 있을지 고민해 주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그림자 규제와 관련해서는 "쉽지 않은 작업이지만 2년 정도 지속한다면 대부분의 숨은 규제를 정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속성이 덩굴과 같아 주기적으로 솎아내지 않으면 곧 무성하게 되므로 제3자 입장에서 정비작업에 참여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옴부즈만 가동에 대해 "제3자에게 불합리한 금융행정규제와 소비자민원을 보여주는 것은 스스로 치부를 드러내는 고통스러운 과정"이라며 "이를 통해 스스로 떳떳해지고 신뢰를 줄 수 있다면 피해서도, 포기해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옴부즈만이 금융당국과 금융회사에 대해 의사 역할을 하고 저희(금융당국 등)는 검강검진을 받는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princ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