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安, 차기주자 후원금 최고…'정의당 3인방', 상위권 싹쓸이(종합)

송고시간2016-02-26 17:35

안철수 1억6천513만원·김무성 1억4천996만원·문재인 1억5천만원300만원 초과 고액후원자, 與 지도부·친박계에 많이 몰려

<그래픽> 2015 국회의원 후원금 모금액 상하위 10위
<그래픽> 2015 국회의원 후원금 모금액 상하위 10위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가 차기 대권주자 가운데 지난해 가장 많은 후원금을 모금했다.

또한, 정의당 비례대표 3인이 지난해 후원금 최상위권을 휩쓰는 기염을 토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6일 이러한 내용의 지난해 국회의원 후원회의 후원금 모금내역을 발표했다.

安, 차기주자 후원금 최고…'정의당 3인방', 상위권 싹쓸이(종합) - 2

안 대표는 지난해 모두 1억6천513만원을 모금해 액수 기준으로 전체 의원 가운데 상위 5위를 차지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1억5천만원(74위)을,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1억4천996만원(103위)을 모금했다.

국민의당 천정배 공동대표와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각각 9천680만원(228위), 1억3천935만원(170위)의 후원금을 모았다.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는 1억5천310만원으로 32위를, 더민주 이종걸 원내대표는 1억5천98만원으로 47위를 차지했다.

또 새누리당 김정훈 정책위의장은 1억5천123만원으로 44위에, 더민주 이목희 정책위의장은 1억5천285만원으로 35위에 올랐다.

정의화 국회의장은 6천690만원(254위)을 모았으며 새누리당 정갑윤 국회부의장과 더민주 이석현 국회부의장은 각각 1억4천759만원(141위), 1억5천637만원(16위)의 후원금을 모금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후원금 최상위는 정의당 비례대표 3명이 나란히 차지했다.

1위는 정진후 원내대표로 총 1억7천339만원이었고, 2위는 김제남 의원(1억7천312만원), 3위는 박원석 의원(1억7천96만원)이었다.

진성당원이 적극적으로 활동하는 소수정당 특성과 더불어 이들 3명 모두 제20대 총선에 출마할 예정이라는 점이 상위권 석권의 주요 배경으로 분석된다.

전반적으로 볼 때 상위권에 비례대표가 상당수 포함됐다는 점도 눈에 띈다.

정의당 3인방 외에도 새누리당 문정림(1억6천57만원·6위), 더민주 김광진(1억5천845만원·13위), 김기준(1억5천568만원·17위), 은수미(1억5천487만원·20위) 의원이 상위 20명 안에 들었다.

지역구 의원 중에는 서울 강서을의 새누리당 김성태 의원이 1억6천669만원으로 가장 많은 후원금을 모았고 전체적으로는 4위를 차지했다.

다만 후원금이 많이 모였더라도 한도액인 1억5천만원이 넘어가면, 그 초과분이 '부득이하게' 모금됐다고 판단될 경우를 제외하고는 불법 후원금으로 간주돼 국고에 반환해야 한다.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직을 그만두고 여의도로 복귀한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계 핵심인 최경환 의원은 1억3천685만원(178위)을 모금했다.

친박계 좌장격인 서청원 최고위원은 1억3천950만원(169위)을, 박근혜 대통령 정무특보 출신인 윤상현 의원과 김재원 의원은 각각 1억5천370만원(29위), 1억4천890만원(133위)을 모았다.

아울러 국민의당 김한길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은 1억3천140만원(188위)을, 더민주 문희상 의원은 9천557만원(230위)을 모금했다. 무소속 박지원 의원은 1억5천16만원의 후원금을 모아 64위를 차지했다.

반면 현재 새누리당 공직자후보추천관리위원회의 위원장을 맡은 이한구 의원의 후원금이 1천263만원으로 집계돼, 전체 집계대상 291명 가운데 꼴찌를 차지했다. 이 의원은 지난해 2월 일찌감치 20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것이 후원금 모금액이 저조한 원인으로 분석된다.

한편, 특정 정치인에게 연간 300만원 넘게 제공한 고액 후원자 현황을 분석한 결과 새누리당 지도부와 친박계 핵심 의원들에게 집중된 것으로 드러났다.

1위는 김무성 대표로 총 22명의 고액 후원자로부터 9천950만원을 모았다. 2·3위는 친박계 핵심인 서청원 최고위원(9천만원)과 윤상현 의원(8천500만원)이었다.

이어 이인제 최고위원 8천480만원(4위), 신박(새로운 친박)계로 분류되는 원유철 원내대표 7천900만원(6위), 조원진 원내수석부대표 7천500만원(8위), 친박계 유기준 의원 7천400만원(10위) 등의 경우 전체 후원금에서 후원자의 신상이 공개되는 고액후원금이 차지하는 비중이 절반 가량이거나 그 이상을 차지했다.

더민주의 경우 지난해 국회 예산결산특위 야당 간사를 지낸 안민석 의원에게 고액 후원자의 후원금이 약 8천만원(5위) 몰렸다.

한편, 정당별로는 새누리당(155명)이 총 190억4천만원의 후원금을 모금해 1인당 평균 후원금이 1억2천284만원이었다.

더불어민주당(118명) 총 후원금은 149억7천만원으로, 1인당 평균 후원금은 1억2천686만원이었다. 정의당은 총 7억9천만원을 모금, 1인당 평균 모금액이 1억5천880만원으로 집계됐다.

安, 차기주자 후원금 최고…'정의당 3인방', 상위권 싹쓸이(종합) - 3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