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교육감 소환 허위서명 지시' 박치근 씨 구속

송고시간2016-02-26 17:21


'경남교육감 소환 허위서명 지시' 박치근 씨 구속

굳게 입 다문 박치근 경남FC 대표
굳게 입 다문 박치근 경남FC 대표

굳게 입 다문 박치근 경남FC 대표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창원지검 공안부(부장검사 이헌주)는 26일 박종훈 경남교육감 주민소환 청구 허위서명부 작성을 지시한 혐의로 박치근(57) 경남도민프로축구단(경남FC) 대표와 정모(55) 경남FC 총괄팀장을 구속했다.

서동칠 창원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두 사람 모두 도주나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박 대표가 공동소유한 창원시 북면의 한 공장 가건물 사무실에서 몰래 이뤄졌던 박 교육감 주민소환 청구 허위 서명을 지시하고 경남FC 직원들을 동원한 혐의(주민소환법 위반·사문서 위조)를 받고 있다.

경찰은 출처가 불분명한 주소록 명부를 이용해 경남도민 2천507명의 개인정보(이름·생년월일·주소)를 청구인 서명부에 돌려쓴 뒤 가짜 서명을 한 혐의로 선관위가 고발한 5명을 상대로 윗선이 누구인지 수사를 해왔다.

박 대표는 전날 경남FC 이사회에 사직서를 냈다.

그는 홍준표 경남도지사의 측근으로 도지사 후보 경선 때 홍 지사를 도운 것으로 알려진 대호산악회 회원으로 활동한 바 있다.

경남도지사가 구단주인 경남FC 대표이사에는 지난해 7월 취임했다.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