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보리 제재> 中 관영언론 "가장 가혹한 처방…北 대가 치러야"(종합)

송고시간2016-02-26 15:10


<안보리 제재> 中 관영언론 "가장 가혹한 처방…北 대가 치러야"(종합)

중국 관영언론 "안보리 제재, 가장 가혹한 처방"

(베이징=연합뉴스) 진병태 홍제성 특파원 = 중국 관영 언론들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 회람된 대북 제재안에 대해 '가장 가혹한 처방'이라는 평가를 내리며 북한이 새로운 대가를 치러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人民日報)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26일 사설에서 "북한은 새로운 대가를 치러야 하며 자신의 행동을 반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신문은 "평양은 자기 고집대로 핵실험을 한 데 대한 새로운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며 "우리는 과거에 제재를 받았을 때보다 북한이 더 큰 고통을 느낄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 매체로서 우리는 북한이 이런 제재를 받는 것은 마땅하다고 생각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신문은 또 "평양은 중국이 미국과 같은 입장에 섰다고 중국을 원망할 필요가 없다"며 그들이 마땅히 해야 할 일은 스스로에 대한 반성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북한은 중국의 친구로서 북중관계 발전을 희망하는 것은 지금까지 대다수 중국인의 기본 태도지만 북한은 핵 문제에서는 심각하게 잘못된 길로 빠져들었다"며 "중국은 북중 우호관계를 반드시 수호하는 동시에 북한의 핵 활동에 대해서는 있는 그대로 '호된 반응'을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환구시보는 미·중간 최종합의가 도출되기까지 중국이 절충점을 찾는 데 상당한 공을 들였다는 점도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한·미·일은 북한 경제 전체를 무너뜨리고 싶어했고 심지어 북한의 현 정권을 깨뜨리고 싶어했지만, 중국은 이런 목표에 반대했다"며 "제재는 북한의 핵무기 개발 능력에 타격을 가하는 데 집중돼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했다"고 강조했다.

이것이 중국과 한·미·일 대북 정책의 근본적인 차이점이자 중국의 북한에 대한 선의가 흔들리지 않았음을 의미한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신문은 북한을 향해 핵보유와 도발을 지속할 경우 국제사회 고립은 심화될 것이고 중국도 도와줄 수 없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북중 우호관계를 보호해야 한다는 생각이 북핵 문제에 대한 중국의 단호한 태도에 영향을 주어서는 안 된다"며 대중들의 이같은 희망이 정부의 대북 정책에 반영돼야 한다고도 했다.

환구시보 인터넷판인 환구망(環球網)도 이날 "중미 양국이 안보리의 대북제재안 마련에 중대한 성과를 거뒀다"면서 "북한 핵문제의 교착상태를 돌파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보도했다.

이 사이트는 북한의 핵실험과 로켓 발사로 국제사회의 결연한 태도를 불러일으켰다며 북한으로서는 새로 마련된 제재안이 '가장 가혹한 처방'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환구망은 지난 1개월간 미국은 한반도에 핵잠수함과 B52 폭격기 등 치명적인 전략무기를 전개했으며 한국은 '비장의 무기'라고 할 수 있는 개성공단 폐쇄조치를 취했지만 이런 처방이 효과를 낸 것 같지는 않다고 평가절하했다.

이어 왕이(王毅) 외교부장이 미국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협정 전환을 병행추진하는 방안을 제시해 미국의 명시적인 태도변화를 이끌어낸 것 같다는 한국 언론의 보도도 소개했다.

홍콩 봉황망은 미국이 유엔 안보리에 북한 핵실험에 대한 제재안 초안을 회람했다면서 초안이 그대로 통과되면 북한에 대한 가장 엄중한 제재안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봉황망은 북한 인사들과 회사가 이번 초안의 블랙리스트에 들어갔으며 북한 선박의 국제항구 사용 제한, 북한은행의 국제금융체계 참여를 제한하는 조치가 포함됐다고 밝혔다.

중국은 이번 제재안이 북한의 핵무기 개발을 실효적으로 제한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희망하지만 안보리 결의가 한반도 핵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는 없다면서 관련국이 결국에는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해결 궤도로 돌아와야 한다고 밝혔다고 봉황망은 전했다.

<안보리 제재> 中 관영언론 "가장 가혹한 처방…北 대가 치러야"(종합) - 2

jb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