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선거구 분리 안돼"…함안·의령 군민궐기대회(종합)

송고시간2016-02-26 17:04

의령군의회 의장 삭발 "강행시 헌법소원 제기·선거관리정지 가처분 신청"

의령군 선거구 획정 반대한다
의령군 선거구 획정 반대한다

의령군 선거구 획정 반대한다

(의령=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제20대 총선 선거구 획정 결과 의령·함안·합천 선거구가 쪼개질 가능성이 커지자 해당 지역 주민들이 궐기대회를 열고 강하게 반발했다.

"선거구 분리 안돼"…함안·의령 군민궐기대회(종합) - 2

의령·함안군은 군의회와 함께 26일 의령군 국민체육센터 운동장에서 '선거구 유지 촉구 합동 궐기대회'를 했다.

이날 궐기대회는 식전 풍물공연, 참석 군수와 군의회 의장 인사말, 군민 자유발언, 선거구 유지 결의문 채택 순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오영호 의령군수, 차정섭 함안군수, 오용 의령군의회 의장, 김정선 함안군의회 의장을 비롯한 군민 1천20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오용 의장은 여야 선거구 획정 합의에 반대하면서 삭발을 하기도 했다.

차정섭 함안군수는 "국회의원이 없는 상황에서 선거구를 손대는 것은 지역 민심 악화를 초래하고 농촌 육성에도 역행하는 처사"라며 "어려운 농촌지역을 고사 위기로 내몰 선거구 분리는 절대 불가함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함안군의회 김정선 의장은 "이번 선거구 분할 획책과 같은 구태정치는 반드시 종식돼야 한다"며 "만일 그런 만행이 벌어질 시 헌법소원을 제기하고 선거관리 정지 가처분 신청을 하는 등 법적조치를 강행하겠다"고 경고했다.

군청 앞에 펄럭이는 선거구 획정 반대 현수막
군청 앞에 펄럭이는 선거구 획정 반대 현수막

군청 앞에 펄럭이는 선거구 획정 반대 현수막

오영호 의령군수는 "얄팍한 정치논리로 선거구를 조정해 군민을 우롱하는 지금의 정치 풍토에 개탄을 금할 수가 없다"며 "안정된 생활권 보장과 농촌지역 특수성 보장을 위해 기존 선거구는 반드시 유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선거구 분리 안돼"…함안·의령 군민궐기대회(종합) - 3

의령군의회 오용 의장은 "15만 군민 의견은 무시하고 자기 밥그릇 챙기기에 혈안이 된 국회의원이 어떻게 국민을 대표한다고 말할 수 있나"라며 "이번 선거구 획정안이 경남 주축 국회의원의 정치적 입김이 반영된 것이라는 이야기에 울분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궐기대회가 끝난 뒤 두 지역 군수와 군의회 의장은 주민등록증 반납 투쟁도 불사하겠다는 의미에서 주민등록증 모양 스티로폼을 가위로 자르는 퍼포먼스를 하기도 했다.

한편 합천군과 군의회는 선거구가 바뀐다 하더라도 예전과 비슷한 선거구로 돌아가는 것이기에 크게 상관없다며 이날 궐기대회에 참여하지 않았다.

합천군은 1996년(제15대)에는 합천·거창 선거구에, 2000년(제16대)에는 합천·산청 선거구에 각각 포함된 바 있다.

여야는 지난 23일 4·13 총선에 적용할 선거구 획정 기준에 합의했다.

인구 상한선을 28만명으로, 인구 하한선을 14만명으로 정해 도내에서는 양산이 분구되고 산청·함양·거창이 다른 선거구와 합쳐질 가능성이 커졌다.

이 때문에 의령·함안·합천 선거구 중 산청·함양·거창에 합천을 떼 붙이고 의령·함안은 밀양·창녕과 합치는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home12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