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의락 컷오프 '일파만파'…대구시당·예비후보 "철회하라"(종합2보)

김부겸 등 예비후보 8명·지방의원 14명 "중대 결심할 수도"
홍의락, '눈물의 탈당 기자회견'
홍의락, '눈물의 탈당 기자회견'홍의락, '눈물의 탈당 기자회견'

(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의락 의원(비례)이 컷오프 대상에 오른 뒤 탈당을 선언하자 더민주당 대구시당과 총선 예비후보, 지방의원들이 크게 반발하는 등 파장이 커지고 있다.

더민주 대구시당은 25일 "홍의락 대구 북구을 예비후보 컷오프는 대구의 정치적 여건을 고려하지 않은 결정으로 심히 유감스럽다"고 논평했다.

김부겸 "홍의락 컷오프 철회와 복당 요청, 안되면 중대결심"
김부겸 "홍의락 컷오프 철회와 복당 요청, 안되면 중대결심"김부겸 "홍의락 컷오프 철회와 복당 요청, 안되면 중대결심"

시당은 "당 공천위는 야당 불모지인 대구에서 당과 유권자에게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후보 거취를 심사숙고하는 모습이 필요했다"며 "홍 의원 평가를 재고해 달라"고 요구했다.

20대 총선에 나선 예비후보들은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김부겸 예비후보(대구 수성갑)은 "홍 의원은 올해 예산 심의에서 권영진 대구시장과 함께 당 지도부를 설득해 대구·경북 예산을 확보하는 등 당과 대구경북을 잇는 유일한 가교이자 창구였다"며 "그런데 당 공천위가 그 창구를 닫고 가교를 끊는 짓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착잡한 표정의 홍의락 의원
착잡한 표정의 홍의락 의원착잡한 표정의 홍의락 의원

또 "대구·경북에서 고생하는 우리 편을 도와주기는커녕 뒤에서 힘을 빼고 있다"며 "홍 의원 공천 배제 취소와 복당 요청을 하지 않으면 중대결심할 수밖에 없다"고 배수진을 쳤다.

오중기 경북도당위원장 등 더민주 소속 총선 예비후보 7명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그 동안 전국 정당을 육성하기 위한 중앙당 노력이 전무했던 책임은 누가 어떻게 질 것인지 묻는다"며 "공천관리위는 홍 의원 공천 배제를 철회하고 공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만족할 만한 답변이 없다면 후보 사퇴를 포함해 중대 결단을 하겠다"고 밝혔다.

더민주 소속 대구지역 지방의원 14명도 성명을 내고 "홍 의원 공천 배제는 대구 정서와 정성·정무적 고려없이 단순히 수치를 정량적으로 평가한 것이다"며 "험지에서 노력하는 분에게 전국적인 잣대로 공천 배제한 것은 한참 잘못됐다"고 성토했다.

또 "이번 사태를 유발한 공천관리위는 홍 의원과 대구 전 당원에게 사과하고 엄중히 책임을 져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중차대한 결정을 할 수밖에 없다"고 반발했다.

한편 홍의락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기자회견에 이어 오후에는 대구 북구을 선거사무실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탈당과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더민주 홍의락 의원 대구서 기자회견
더민주 홍의락 의원 대구서 기자회견더민주 홍의락 의원 대구서 기자회견

그는 "오늘 15년간 몸담은 당을 떠나 무소속 후보로 대구 북구을에서 남은 선거 준비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당이 대구를 버렸고 참담한 심정을 이루 말할 수 없다"며 "2012년 비례대표로 국회에 들어온 뒤 아무도 가지 않으려는 대구로 왔고 야당 교두보 확대와 전국 정당화를 위해 피나는 헌신을 했다"고 울분을 토로했다.

홍 의원은 곧 탈당계를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yongm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16: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