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감염병별 등교중지 기준 마련…교내 관리 강화키로


[앵커]


신종 유행병이 돌 때마다 학부모들은 혹시 자녀가 학교에서 병을 옮아오지는 않을까 불안감이 커집니다.

교육부가 이같은 우려를 덜기 위해 감염병별로 등교 중지 기준을 정하는 등 대응 체계를 대폭 손보기로 했습니다.

윤지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아이들이 오랜 시간을 보내는 학교나 학원.

여러 사람이 모여 지내는 만큼 감염병에도 쉽게 노출될 수 있는 환경입니다.

교육부에 따르면 학생들의 감염병 발생건수는 최근 3년 간 2.6배로 급증한 상태.

종류별로는 인플루엔자와 수두, 유행성이하선염 등이 많습니다.

정부는 앞으로 5년 이내에 이같은 학생 감염병을 30% 이상 줄이겠다는 목표로 새로운 감염병 대응 체계를 마련합니다.

우선 주먹구구식으로 관리되던 등교 중지 기준을 감염병 종류에 따라 명확히 정해 체계화하기로 했습니다.

질병관리본부와 지역 교육청, 학교는 1주 단위로 학생환자 현황을 공유하고 유행 정도가 일정 수준을 넘기면 교육청에서 관내에 '감염병 유행 경보제'를 발령합니다.

장기휴업까지 들어갈 경우 학생들이 온라인으로 수업을 듣거나 과제를 받을 수 있도록 관련 법령 개정도 추진합니다.

교육부는 이외에도 초등학교 입학생만을 대상으로 해온 '예방접종 확인사업'을 내년 초부터 중학교까지 확대하고 외국에서 전입 시 반드시 예방접종증명서를 제출토록 해 사전 예방에도 주력한다는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윤지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12: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