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전기차에 운행제한 해제 등 파격 지원…경쟁력 제고 추진

(베이징=연합뉴스) 진병태 특파원 = 중국이 전기차 등 신에너지 차량의 경쟁력 확대를 위해 요일제 운행 해제, 정부 구매비율 50% 이상 확대 등 파격적인 지원대책을 추진한다.

25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국무원 상무회의에서 전기차 등 신에너지 차량에 대해 홀짝 혹은 요일제 운행제한에서 해제하고 자동차 수량통제 대상에서도 빼주는 방안을 제시했다.

중국은 환경오염과 교통체증 유발을 막기 위해 차량 대수를 제한하고 매년 일정량의 차량번호판을 경쟁입찰로 판매하고 있다.

리 총리는 전세계적으로 신에너지 차량이 대세를 이루고 있으며 이는 중국으로서는 기회이자 도전이라고 이번 지원대책의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정부가 신에너지 차량 구매비율을 확대하는 것도 방안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리 총리는 각 지방에서 운행하는 대중교통버스, 택시, 환경위생, 물류 차량에 대해 신에너지 차량 사용을 권장하고 정부와 공공기관이 매년 새로 구입하는 차량에 대해서는 신에너지 차량비율이 50%를 넘도록 요구했다.

그는 "신에너지 차동차의 산업연관성이 커 전반적인 제조업 발전을 이끌어내고 고용창출에도 기여할 것"이라면서 "경쟁력 제고를 위해 투자에 대한 회수가 합리적으로 이뤄지도록 하고 충전설비, 전지 회수 등 서비스영역으로 투자가 이뤄질 수 있게 지원해야한다"고 말했다.

리 총리는 또 전기와 기름을 같이 쓰는 하이브리드 차량이 신에너지 차량으로 보조금 등 혜택을 누리면서 정작 운행할때는 기름만 사용하는 식은 정부예산을 축내는 사기행위라며 이런 차량에 대해서는 단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방정부에 대해서도 지역 자동차산업 보호에서 탈피해 신에너지 차량 사용범위를 확대해달라고 주문했다.

중국에서 전기차산업은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중국은 2013년이래 신에너지차량이 1만7천대에서 지난해는 37만9천대로 늘었고 매년 평균 증가율이 400%에 이르고 있다. 지난해 세계 10대 전기차 판매업체 가운데 4개가 중국 업체다.

한편 중국은 최근 한국 업체에 불리한 형태의 전기버스 배터리 보조금 정책을 발표해 논란을 불렀다.

중국 정부는 중국 업체가 주로 생산하는 리튬인산철(LFP) 방식 전기버스 배터리에만 보조금을 주고 LG화학, 삼성SDI 등이 주로 생산하는 삼원계 방식 배터리에 대해서는 안전성 등을 이유로 보조금 지급 대상에서 잠정적으로 제외해 한중간 무역현안으로 떠올랐다.

jb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12: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