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교실 부족 단원고, 결국 '컨테이너 교장실' 설치

내달 부임 교장 본관밖 컨테이너 교장실서 근무해야교무실은 도서실로 이전하고, 특별활동실은 사라져
교실부족 단원고 컨테이너 교장실 설치
교실부족 단원고 컨테이너 교장실 설치교실부족 단원고 컨테이너 교장실 설치

(안산=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세월호 참사 당시 2학년 학생들이 사용하던 '존치 교실'로 인해 교실 부족 문제를 겪는 경기 안산 단원고등학교가 교장실을 건물 밖으로 이전했다.

단원고는 본관 외부 학생 휴게공간인 정자 앞에 1천700만원을 들여 25일 오전 컨테이너 3개 동을 설치, 1개동은 교장실로, 2개동은 스쿨닥터실로 각각 쓰기로 했다.

'컨테이너 교장실'은 건강 악화를 이유로 물러난 추교영 교장 후임으로 다음 달 부임하는 정광윤 신임 교장이 사용하게 된다.

컨테이너 교장실 안에는 행정 업무를 볼 수 있는 책상과 컴퓨터 등 집기류를 들여놓고, 손님을 맞이할 수 있는 소파와 탁자도 마련된다. 바닥에는 온돌을 깔고, 스탠드형 에어컨을 설치해 냉난방도 가능하다고 단원고 관계자는 전했다.

현재의 1층 교장실은 일반 교실 면적인 66㎡로, 신입생들이 사용할 1학년 1반 교실로 바뀐다.

5층 스쿨닥터실은 집중학습실로 활용될 예정이다.

컨테이너로 교장실을 대체하더라도 7개 교실이 여전히 부족하다.

단원고 교실은 총 40개로 새로 들어오는 1학년 12학급(300여명)을 합쳐 38개 교실이 필요하다. 이 중 존치 교실 10개를 뺀 8개 교실을 새로 만들어야 한다.

도서관으로 옮겨간 교무실
도서관으로 옮겨간 교무실도서관으로 옮겨간 교무실

이에 단원고는 지난 20일부터 교실 확보를 위한 리모델링 공사에 착수했다.

단원고는 교감실과 본교무실을 도서실로 옮겨 교실 2곳을, 음악실과 컴퓨터실, 고사준비실을 각각 없애 교실 4곳을 만들기로 했다.

또 특수학급 교실로 사용하려던 교실 1곳을 일반 교실로 전환키로 했다.

1∼2층은 1학년, 2∼3층은 2학년, 4∼5층은 3학년 교실이 각각 배치돼 2학년 학생들은 존치 교실과 같은 층을 사용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단원고는 신입생 입학식인 다음 달 2일 전까지 공사를 마칠 계획이다.

단원고 관계자는 "혁신학교인 단원고는 한 반당 정원이 25명이다. 학급별 정원을 늘리면 피해는 고스란히 학생에게 돌아기 때문에 새로 교실을 만들기로 했다"며 "교장실과 교무실을 이전해도 교실이 모자라 음악실과 컴퓨터실 등 특별활동실을 없앴다"고 말했다.

이어 "음악 수업은 시청각실에서, 컴퓨터 수업은 노트북으로 대신하는 방안을 검토해 수업에 지장이 없도록 하겠다"며 "학생들이 다른 학교 학생들과 동일한 환경에서 교육 받을 수 있도록 재학생 학부모와 유족 간 협의가 잘 이뤄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존치 교실을 둔 재학생 학부모와 유족 간 입장 차는 좁혀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재학생 학부모들은 입학식 전까지 존치 교실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정문을 폐쇄, 학생과 교사의 출입을 막겠다고 밝혔다.

k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11: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