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터넷·카드결제 늘었다…작년 비현금 결제 10.7%↑

하루평균 347조원…신용카드 건당 결제금액은 감소
카드결제
카드결제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인터넷, 카드를 이용한 결제 규모가 크게 늘고 있다.

한국은행이 25일 발표한 '2015년 중 지급결제 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현금이 아닌 지급수단에 의한 결제금액은 하루 평균 347조8천억원으로 전년(314조3천억원)보다 10.7% 증가했다.

인터넷뱅킹 등을 활용한 계좌이체가 하루 평균 323조1천억원으로 12.1% 급증했다.

신용카드, 체크카드, 선불카드 등 카드 결제는 1조9천억원으로 1년 전보다 8.8% 늘었다.

반면 지난해 어음, 수표의 결제 규모는 하루 평균 22조8천억원으로 6.5% 감소했다.

모바일 결제 등 지급수단이 다양해지고 5만원권 지폐 사용이 늘어난 영향을 받았다고 한은은 분석했다.

인터넷·카드결제 늘었다…작년 비현금 결제 10.7%↑ - 2
인터넷·카드결제 늘었다…작년 비현금 결제 10.7%↑ - 2

지난해 카드 이용실적을 보면 계좌의 잔액 범위에서 쓰는 체크카드 증가가 두드러졌다.

하루 평균 체크카드 사용액은 3천680억원으로 2014년(3천120억원)보다 17.9% 늘었다.

한국은행은 "체크카드는 세제 혜택 확대 등으로 높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체크카드 사용액 증가분에 대한 소득공제율은 2014년 최대 40%에서 지난해 최대 50%로 확대됐다.

현금IC카드의 하루 평균 결제액도 지난해 5억원으로 2014년 3억원에서 급증했다.

체크카드와 비슷한 수준의 세제 혜택과 신용카드보다 낮은 가맹점 수수료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모바일 결제
모바일 결제

가장 많이 쓰이는 신용카드 역시 이용실적이 증가했다.

하루 평균 결제액이 1조5천120억원으로 2014년(1조4천620억원)보다 6.8% 증가했다.

유가 하락의 영향으로 주유소 사용액은 16.8% 줄었지만 홈쇼핑, 슈퍼마켓 등 유통 업종에서 이용이 확대됐다고 한은은 분석했다.

신용카드 서비스 가운데 모바일기기를 이용한 결제는 하루 평균 300억원으로 83.7% 늘었다.

또 지난해 신용카드와 체크카드의 건당 결제금액은 4만5천원, 2만5천원으로 2014년 대비 각각 4.97%, 3.92% 감소했다.

편의점, 슈퍼마켓, 음식점, 대중교통 등에서 이용금액의 소액화가 지속되는 것으로 풀이된다.

작년 말 현재 체크카드 발급장수는 1억1천536만장으로 신용카드(9천310만장)보다 훨씬 많다.

1인당 발급장수는 체크카드가 2.3장, 신용카드가 1.8장으로 파악됐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