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출귀몰' 中대사…'샛문·지하주차장' 통해 언론 따돌려

전날 외교부 초치시 노출안돼…평소엔 정문·로비 이용해비공개 초치…항의하면서도 한중관계 관리 염두에 둔듯
정부, '관계 파괴 발언' 中 대사 불러 '항의'(CG)
정부, '관계 파괴 발언' 中 대사 불러 '항의'(CG)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주한미군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반대하며 "한중관계 파괴"라는 비외교적 언사로 여론의 손가락질을 받았던 추궈훙(邱國洪) 주한 중국대사가 신출귀몰한 모습을 연출해 또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외교부는 24일 오후 추 대사를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로 초치했다.

초치는 '사람을 불러서 오게한다'는 의미이지만 주로 외교적 상대에게 항의의 뜻을 전달할 일이 있을 때 사용하는 표현이다.

김홍균 외교부 차관보는 오후 4시께부터 약 40~50분간 외교부 청사 18층에서 추 대사를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추 대사는 이 과정에서 전혀 언론에 노출되지 않았다.

외교부가 초치 사실을 추 대사가 외교부 청사를 떠나고 난 뒤에 기자들에게 공지했기 때문이다.

추 대사는 외교부 청사를 드나들면서 통상의 출입구인 정문과 2층 로비를 이용하지 않았다.

평소에는 문을 닫아두는 외교부 샛문을 통해 지하 주차장으로 직행, 주차장에서 엘리베이터를 타고 18층 접견실로 직행한 뒤 돌아갈 때는 같은 통로를 역순으로 이동한 것으로 25일 전해졌다.

이는 잦은 과거사 갈등 때문에 연례행사처럼 있었던 주한 일본대사관 관계자들에 대한 초치와는 상당히 대비되는 대목이다.

외교부는 주한 일본대사관 관계자는 물론, 벳쇼 고로(別所浩郞) 주한일본 대사를 초치할 때도 언론에 사전에 공지하고 상황에 따라서는 면담 앞부분은 공개까지 했었다.

추 대사의 비외교적 언사에 대해서는 초치라는 형식을 통해서 항의하는 모습을 취하면서도 향후 한중관계를 염두에 두고 추 대사의 '체면'을 세워준 것으로 풀이된다.

우리 정부의 수위 조절은 추 대사 초치후 나온 외교부의 입장에서도 묻어났다.

외교부는 "추 대사를 초치해 더불어민주당 방문시 (발언에 대한) 보도 내용에 관해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외교적 항의의 뜻이 담긴 초치라는 표현을 사용하면서도 초치 후 면담 결과에서는 '항의'라는 표현을 담지 않았다.

정부 내부에서는 추 대사의 '한중관계 파괴' 표현이 본국의 훈령 기조를 넘어선 발언일 가능성에 주목하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한편으로는 김장수 주중 한국대사에 대한 중국측의 초치 형식과 형평을 맞춘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중국측은 지난 7일 한미의 주한미군 사드 배치 논의 착수 결정과 관련해 류전민(劉振民) 외교부 부부장이 김 대사를 초치한 것과 관련, 비공개로 초치한 후 연합뉴스의 질의에 답변하는 방식으로 공개했다.

사드를 둘러싼 한중간 이견에다 추 대사의 발언까지 더해지면서 한중간 갈등이 격화되는 가운데 중국 측에서도 양국간 갈등이 증폭되는 것을 경계하는 모습이 나왔다.

화춘잉(華春瑩)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정례브리핑이 끝난 뒤 일부 한국기자들과 따로 만나 "사드 배치 문제로 한중관계가 훼손되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 추 대사가 중국 측의 원론적인 반대 입장을 전달하려 한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면서 추 대사가 정확히 어떤 표현을 사용했는지, '훼손'이나 '파괴'란 단어를 직접 썼는지에 의구심을 표시하기도 했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11: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