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제시대 호주산 양이 북한으로 수입돼 사육됐다"

영상자료원, '북선의 양은 말한다' 등 일제강점기 기록영상 7편 공개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일제 강점기 일제의 수탈정책과 선조의 생활상을 확인할 수 있는 기록영상 7편이 공개됐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영상자료원은 러시아와 독일에서 발굴·입수한 미공개 기록영상 7편을 25일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일제 강점기 기록영상 공개 언론시사회'에서 선보였다.

러시아에서 들여온 영상물은 '북선의 양은 말한다'(1934)라는 일제 선전 기록영화와 제목 미상의 '황해도 축산공진회'(1924)다.

'북선의 양은 말한다'는 북한 웅기(현 선봉)항구로 호주산 양을 수입해 경원의 동척 목장으로 수송하는 과정을 담고 있다.

"일제시대 호주산 양이 북한으로 수입돼 사육됐다" - 2

남한에서는 면화를 재배하고 북한에서는 양을 사육하는 이른바 '남면북양정책'을 구체적으로 보여준다는 점에서 일본강점기 연구를 위한 중요한 사료적 가치가 있다고 영상자료원 측은 설명했다.

'황해도 축산공진회'는 황해도 사리원에서 축산물을 모아 품평하는 행사 장면을 담고 있다.

독일의 한 수도원에서 입수한 영상은, 성베네딕도회 노르베르트의 베버 신부가 1920년대 한국을 방문해 촬영한 '고요한 아침의 나라에서'(1927)와 단편 4편의 영상물이다.

'고요한 아침의 나라에서'는 2009년 동명의 DVD로 국내에 소개된 바 있다. 이번에 입수한 영상물은 미공개 영상 60분을 포함해 영상 전편을 고화질로 복원한 것이다.

"일제시대 호주산 양이 북한으로 수입돼 사육됐다" - 3

'한국의 결혼식', '조상숭배', '한국의 아이들', '한국의 선교현장에서' 등 단편 4편은 일제 강점기 우리 민족의 문화와 생활풍습을 기록하고 있다.

영상자료원은 3·1절을 맞아 다음달 1일 상암동 시네마테크에서 기록영상물 7편을 일반인에게 무료로 상영할 예정이다.

자세한 상영일정은 영상자료원 홈페이지(www.koreafilm.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pseudoj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11: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