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방통심의위, 불법 대부업 정보 등 595건 삭제 등 요구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지난달 둘째 주부터 한 달간 인터넷상의 '불법 대부업 및 대포통장 매매 정보'를 중점 심의하고 총 595건에 대해 삭제나 이용 해지, 접속 차단 등 시정요구를 결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심의는 자금 수요가 몰리는 연초, 설 명절을 맞아 조건을 알리지 않은 채 대출을 유도하는 불법 대부업과 경제적 대가를 미끼로 대포통장를 매매하도록 하는 유혹이 기승을 부릴 것이란 우려에 따른 것이다.

심의 결과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등록하지 않고 영업하거나 대출 관련 정보를 위조해 금융회사에서 대출받도록 하는 속칭 '작업대출'을 알선하는 불법 대부업 정보 265건이 적발됐다.

또 개인·법인통장을 사거나 팔고 대가를 주고받는 대포통장 매매 정보도 330건 적발됐다.

방통심의위는 해당 포털 사이트 등 인터넷 서비스 제공사업자에게 이들 정보를 삭제하거나 접속차단하는 등의 시정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했다.

방통심의위 관계자는 "앞으로도 불법 대부업, 대포통장 매매 등의 불법정보를 지속적으로 감시하고, 금융감독원 등의 업무협조 요청에도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11: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